링거 바늘 꽂은 채 대피한 아이들…러, 우크라 아동병원 폭격

링거 바늘 꽂은 채 대피한 아이들…러, 우크라 아동병원 폭격

입력 2024-07-09 18:07 수정 2024-07-09 20:25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오흐마트디트 아동병원 건물 인근에서 어린 아이를 안은 채 대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가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역에 대규모 폭격을 가해 최소 41명이 사망하고, 170여명이 다쳤다. 특히 수도 키이우에 어린이병원이 미사일 공격을 받아 어린이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뉴욕타임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군의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최대 규모의 어린이 병원인 오흐마트디트 병원을 타격했다. 이 공격으로 독성학 병동과 몇몇 수술실을 비롯해 병원 2층 건물 일부가 완전히 무너져 내렸고, 성인 2명이 사망하고 어린이 7명 포함 최소 16명이 다쳤다.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파괴된 오흐마트디트 병원의 모습. AFP연합뉴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쯤 공습 사이렌이 울려 일부 환자들이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병원 밖으로 대피했다. 투석 치료를 받고 있던 아이들은 치료를 급하게 중단하고 건물 창문을 통해 대피소로 옮겨졌다. 건물 밖으로 이동이 어려웠던 환자들은 어쩔 수 없이 병실에 남거나, 내벽이 두꺼운 식당으로 대피했다.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한 가족이 러시아군의 공습을 피해 오흐마트디트 어린이 병원 지하로 대피해 경보를 듣고 있다. AFP연합뉴스

사이렌이 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러시아의 공대지 순항미사일 KH-101이 병원 건물로 날아들었다. 외과 의사인 티모피 드보로비 박사는 “미사일이 떨어졌을 때 수술을 하고 있던 외과 의사들이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생후 두 달 된 아기의 엄마인 스비틀라나 크라브첸코(33)는 “파편과 먼지로 숨을 쉴 수가 없었다”며 “아기를 지키기 위해 천으로 아기 얼굴을 덮은 채 무너진 병원에서 겨우 빠져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어린이들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오흐마트디트 아동병원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신경 질환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던 안드리 마가레프스카(9)는 공습 당시 병원 밖으로 나갈 수 없어 부모와 함께 병실에 있었다. 그의 엄마인 올레나는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리면서 “큰 폭발음이 들렸고 나와 내 남편은 둘 다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 몸을 던졌다”며 “창문이 모두 깨졌고, 우리는 공격이 또 발생하거나 잔해가 떨어질 것을 대비해 베개로 아들을 감쌌다”고 말했다.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오흐마트디트 아동병원 건물 주차장에서 자식들과 함께 대피해 있다. AFP연합뉴스

텔레그래프는 암 병동 환자들을 비롯해 미처 대피소를 찾지 못한 어린 환자들이 몸에 링거 바늘을 꽂은 채 잔해와 먼지가 나뒹구는 길 위에 덩그러니 앉아있었다고 전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에 따르면 의사 1명을 포함해 최소 2명이 숨졌으며 16명이 다쳤다. 부상자 16명 중 7명은 어린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잔해에 여전히 많은 이들이 갇혀 있어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볼로디미르 조브니르 병원장은 “폭격 당시 6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의사들은 피가 묻은 복도, 무너진 천장, 파괴된 수술실을 사진으로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간호사 타냐 랍시나는 가디언에 “완전한 혼돈이었다. 아이들은 겁에 질려서 대피소에서 울고 있었다”며 “어떤 말로도 묘사하기가 어렵다. 정말 끔찍했고, 아직도 몸이 떨린다”고 말했다.


유엔은 영국, 프랑스, 에콰도르, 슬로베니아, 미국의 요청에 따라 9일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러시아의 이번 공습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공격은 러시아의 잔혹함을 끔찍하게 상기시킨다”며 “이 중요한 순간에 세계가 우크라이나와 계속 함께하고, 우리가 러시아의 침략을 간과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는 이번 공습에 대해 우크라이나 방위산업체 등 군수시설을 겨냥한 작전이었다며, 민간 시설을 고의로 공격했다는 우크라이나의 주장을 부인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