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들통난 40대 배우… 신고자 목 조른 혐의도

음주운전 들통난 40대 배우… 신고자 목 조른 혐의도

입력 2024-07-10 07:16 수정 2024-07-10 10:12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40대 남자 배우가 음주운전을 한 뒤 신고자까지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9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배우 A씨를 폭행 혐의로 조사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3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성동구 자택까지 3㎞가량 음주운전을 했다.

그는 자신의 음주운전을 의심한 신고자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음주운전 혐의를 먼저 송치하고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A씨의 진술 등을 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