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 도전 이재명 “지금이 상종가, 이럴 때 팔아야”

연임 도전 이재명 “지금이 상종가, 이럴 때 팔아야”

“앞으로 더 좋아지기 어렵다는 것 잘 알아”
‘먹사니즘’ 핵심 과제, ‘대선 출정식’ 방불

입력 2024-07-10 15:1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병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대표 연임 도전 이유에 대해 “개인적으로 지금이 상종가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8·1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22대 총선 대승을 언급하며 “물건 팔 때도 가장 비쌀 때 팔아야 한다. 앞으로 더 좋아지기 어렵다는 것을 잘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인의 정치 인생이나 개인적인 삶의 기준으로 판단하면 당대표를 다시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잠시 시선에서 사라졌다가 새롭게 정비하고 나타나는 게 훨씬 정치적으로 도움이 된다. 그걸 누가 모르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정치적 이익만을 추구할 순 없다”며 “이 정권의 국정 운영이 정말로 위태롭다. 우리 국민들의 삶, 즉 민생이나 경제, 민주주의, 심지어 안보 문제까지 위태롭기 거지가 없어 단 한시라도 눈을 뗄 수 없는 상태”라고 연임 도전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일극체제’ 우려 목소리에 대해선 “생각이 바뀌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민과 당원들이 유용하고 유력한 도구가 많으면 좋겠다는 거지 유력한 도구가 앞서 있기 때문에 그걸 제거하고 비슷비슷한 크기의 도구를 많이 만드는 게 낫다고 생각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먹사니즘’을 핵심 과제로 꼽았다. 그는 “성장의 회복과 지속 성장이 곧 민생이자 먹사니즘의 핵심”이라며 이를 위해 기초과학·미래기술 집중 투자와 에너지 전환, 2035년까지 주4일제 도입 등을 약속했다.

이어 지난 대선공약이었던 ‘기본사회’도 다시 꺼내 들었다. 이 전 대표는 “과학기술 기반의 높은 생산성이 경제체제와 공동체 존속을 위협할 것”이라며 “소득, 주거, 교육 등 삶의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기본적 삶을 권리로 인정하고 함께 책임지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강조했다.

외교·안보 이슈에 대해서는 “외교의 목적은 국익으로 실용적 접근이 중요하다”며 “상대를 억지하는 강한 군사력 과시도 필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평화구축 노력”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등 정국 이슈에 대한 언급 없이 미래 비전에 메시지의 초점을 맞췄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출마 선언이 사실상 ‘대선 후보 출정식’을 방불케 한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