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사니즘이 유일 이데올로기”… 이재명, 당대표 출사표

“먹사니즘이 유일 이데올로기”… 이재명, 당대표 출사표

이 대표, 연임 도전 공식 선언
“먹고 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건 없다”
탄핵소추 반발하는 檢향해선 “국회 겁박은 내란 시도 행위” 거센 비판

입력 2024-07-10 18:3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기치로 당대표 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그는 정쟁 이슈 대신 ‘민생 회복’과 ‘성장’을 중심으로 한 중장기적 국가 의제를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연임에 대한 비판 여론을 돌파하는 동시에 수권능력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선후보 출정식’을 연상케한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단언컨대 먹고 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건 없다”며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 ‘먹사니즘’이 바로 유일한 이데올로기다”고 밝혔다. 그는 “성장의 회복과 지속 성장이 곧 민생이자 ‘먹사니즘’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기초과학과 인공지능(AI) 신기술, 에너지 대전환, 주4일제 도입 등을 구체적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을 상징하는 정책인 ‘기본사회’도 꺼내 들었다. 그는 “소득, 주거, 교육, 금융, 에너지, 의료 이런 삶의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기본적 삶을 권리로 인정하고 함께 책임져주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출마 선언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는 여권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이 전 대표는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통령을 탄핵하겠다는 것인지 O, X로 답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 “탄핵에 대한 O, X를 질문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이 탄핵을 원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게 집권여당이 할 일 아니냐”고 응수했다.

또 민주당이 검사 4인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검찰이 권력 자체가 돼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를 하니까 국회가 가진 권한으로 조금이나마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게 바로 탄핵”이라며 당위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임받은 권력으로부터 간접적으로 임명된 검사들이 국회를 겁박하는 건 내란 시도 행위나 마찬가지”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연임 도전 배경에 대해 “개인적으로 정치적 평가가 가장 높을 때다. 거의 상종가 상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의 연임이 기정사실화되는 상황이지만, 이후 대권 도전을 위해서는 우선 ‘사법리스크’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한다.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일방 독주’에 대한 비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그는 “선출된 리더를 지배자로 여길 것이냐, 주권자들이 선택한 대리인으로 생각할거냐의 차이”라며 “압도적 지지를 받는 것이 제왕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