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수송 트럭으로 식용유도 운반… 중국서 또 식품 스캔들

석유 수송 트럭으로 식용유도 운반… 중국서 또 식품 스캔들

입력 2024-07-10 18:44
중국 식품회사 후이푸 인근 유조차. 연합뉴스

중국에서 주요 식품 회사가 연료를 수송하는 탱크로리 트럭에 식용유도 운반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지난 주 중국 신경보는 중국 최대의 곡물 저장·운송 회사인 시노그레인과 민간 곡물·석유 그룹인 후이푸가 특정 연료나 화학 액체를 운반하는 트럭을 세척도 하지 않고 식용유, 시럽, 대두유 등 식용 액체를 운반하는 데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업체들은 운송비 절감을 위해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인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중국은 튀기고 볶는 음식이 많기 때문에 식용유는 중국인들에겐 매우 중요한 식품이다. 이번 식용유 스캔들은 식품 안전에 대한 중국인들의 불안감을 다시 건드렸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강조한 식품 안전에 또 다시 커다란 구멍이 뚫렸다는 점에서 정부 기관들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중국 국영 방송인 CCTV는 탱크로리 트럭에 남겨진 연료로 인한 식품의 잠재적 오염에 대해 “독극물 중독”이라며 “소비자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극도의 무시”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식품 안전이 위태로울 때 “침묵할 권리가 없다”며 규제 당국에 행동을 촉구했다.

중국 국무원 식품안전위원회는 식용유 운송을 조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최고 시장 규제 기관인 시장감독관리총국은 모든 위법 행위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노그레인은 운영 전반에 걸쳐 감사를 시작했으며 안전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진 운송 업체와 협력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 후이푸도 관련 부서가 이 문제를 조사했으며 공식 발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중국의 식품 안전법은 식품을 “독성 또는 유해한 품목과 함께 보관하거나 운송해서는 안 된다”고 요구하고 있으며, 독성 및 유해한 비식용 원료를 혼합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 행위에 해당된다.

중국에서는 200년대 초부터 수십 건의 식품 안전 관련 스캔들이 터졌고, 정부는 관련 규제를 강화해왔다. 시 주석은 식품 안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난 2013년 연설에서 집권 공산당이 “식품 안전에 대해 만족스러운 보장을 제공하는” 능력은 “우리의 통치 능력에 대한 주요 시험”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