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퍼즈업: 아미토이’, 서비스 종료… “차기작 개발 집중”

엔씨 ‘퍼즈업: 아미토이’, 서비스 종료… “차기작 개발 집중”

입력 2024-07-10 18:48
엔씨 제공

지난해 9월 출시된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퍼즐 게임 ‘퍼즈업: 아미토이’가 문을 닫는다. 출시한 지 약 10개월 만이다.

엔씨는 10일 공식 SNS를 통해 “더 재미있는 퍼즐게임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다. 퍼즈업: 아미토이의 새로운 방향성과 미래를 만들어 내기 위해 넥스트 시리즈 개발에 집중이 필요해 오는 8월 28일부로 부득이하게 서비스를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게임 서비스를 비롯해 네트워크를 동반한 기능은 종료되지만 싱글 플레이 콘텐츠는 계속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게 게임사의 설명이다. 엔씨는 “클린 기능 및 관련 이벤트, 개인 참여 이벤트, 주간 출석 이벤트, 랭킹 등은 종료한다”면서도 “일반 모드, 나이트 모드, 소원 구슬, 사진첩, 별빛여행, 아미토이 및 스킨, 상점 구매, 업적 등은 체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씨 관계자는 “퍼즐 장르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퍼즈업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퍼즐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러면서 “새로운 퍼즐 프로젝트에 집중하기 위해 서비스 종료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