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與지도부 “총선백서, 전대 후 발간하라” 특위에 입장 전달

[단독] 與지도부 “총선백서, 전대 후 발간하라” 특위에 입장 전달

입력 2024-07-10 18:52
조정훈 제22대 총선 백서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총선백서특별위원회 측에 “전당대회가 끝나는 7월 23일 이후 총선백서를 발간하는 것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총선백서는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한 원인을 분석해 정리한 문서다. 그동안 총선백서 발간 시기를 두고 친한(친한동훈)계와 친윤(친윤석열)계가 신경전을 이어왔다. 총선백서가 총선 과정서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한동훈 당대표 후보의 책임론으로 비화할 수 있어서다. 총선백서 특위 위원장은 한 후보와 각을 세우고 있는 친윤계 조정훈 의원이 맡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 핵심관계자는 이날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진행 중이라 총선백서는 전당대회 이후에 발간하면 좋겠다는 뜻을 조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와 조 의원은 지난 9일 직접 만나 관련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당 지도부는 누가 전당대회에서 승리하냐 마냐 보다는 4명의 당대표 후보들이 모두 빛날 수 있도록 좋은 무대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잡음을 만들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8일 특위 회의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서 최종안에 대해 2회독을 마쳤다”며 “(발간 시점은) 추가 회의 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 후보 네 명이 모두 동의해주면 부담 없이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 후보는 이날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백서가 전당대회를 앞두고 상대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수단인가”라며 “전당대회를 굉장히 혼탁하게 만드는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친한계 핵심인 장동혁 최고위원 후보도 “총선백서는 처음부터 중립성 논란이 있었고 특정 방향성을 정해놓고 집필 작업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많은 의혹이 있었다”며 “조 의원이 방송에 나가서 하는 발언을 보면 이미 객관·중립적으로 백서를 발간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다만 한 후보를 제외한 원희룡·나경원·윤상현 후보는 총선백서를 전당대회 이전에 발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원 후보는 이날 채널A 인터뷰에서 한 후보의 비례대표 ‘사천 의혹’을 제기하면서 “비례대표 공천 과정이 백서에 들어가 있을 것 아닌가”라며 “백서가 빨리 공개된다면 (비례 공천 의혹을) 얘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도 이날 부산 합동연설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4·10총선 백서를 발간하는 게 (김 여사 문자 무시·비례대표 사천) 논란을 극복하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강민 박민지 기자 riv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