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2차 조사 4시간만에 마무리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2차 조사 4시간만에 마무리

운전자, 이전과 동일하게 급발진 주장

입력 2024-07-10 20:48

경찰이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의 2차 조사를 4시간 만에 마무리했다. 운전자는 이전과 같이 급발진을 사고 원인으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일 오후 2시55분쯤 사고 차량 운전자 차모(68)씨가 입원한 서울대병원을 찾아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 교통조사관 총 4명이 차씨의 입원실에서 변호인 입회하에 6시51분까지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씨는 차량 이상에 따른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4일 첫 조사에서도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딱딱했다”며 급발진을 주장했다.

차씨는 사고 충격으로 갈비뼈가 골절돼 수술 후 입원 중이다. 갈비뼈 일부가 폐를 찔러 피가 고여 있는 상태로 8주 진단을 받았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