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어서 진화한 갤럭시 AI… 실시간 대면 통역 최적화

접어서 진화한 갤럭시 AI… 실시간 대면 통역 최적화

삼성전자, 파리서 ‘갤럭시 언팩 2024’ 개최
폴더블폰 갤럭시 Z시리즈 출시
키보드 사용 않고 AI 추천 메시지로 답장 가능

입력 2024-07-10 22:00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공개한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6 외부 화면에 지인의 메시지에 대해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생성한 답변 선택지가 3개 표시돼 있다. 임송수 기자

삼성전자의 새 폴더블폰 시리즈 갤럭시 Z플립·폴드6가 접는 방식인 폼팩터(외형) 본연의 특성에 인공지능(AI)을 더했다. 폴더블폰 시장 경쟁이 하드웨어 중심에서 ‘AI 기술’로 옮겨가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 Z폴드6·플립6를 공개했다.

새 폴더블폰은 외형을 고려한 AI 적용이 특징이다. Z폴드6의 대화면과 Z플립6의 외부 화면을 활용해 통역 등 AI 기능을 최적화했다. Z폴드·플립6를 90도로 세웠을 때 외부 화면에서는 대화 상대가 사용하는 언어를, 내부 화면에서는 사용자가 쓰는 언어를 각각 띄우도록 해 소통의 불편함을 줄였다.

Z플립6의 경우 커피를 들고 걷다가도 외부 화면을 통해 키보드 사용 없이 신속하게 메시지에 답장을 보낼 수 있다. 온디바이스(내장형) AI가 상대와의 대화 내용을 최근 7개까지 분석해 도출한 답변 3개가 제공된다. 카카오톡 등 다양한 메신저와도 연동된다.

고질적 문제로 꼽혔던 기본기도 탄탄해졌다. 폴더블폰은 힌지(경첩) 등 기술에 드는 비용이 큰 탓에 고사양 부품을 탑재하는 데 제약이 컸다. 그러나 새 시리즈는 전작에 사용된 프로세서(AP)보다 발전된 퀄컴의 ‘스냅드래곤8 3세대’를 탑재하고 배터리 용량, 카메라 등을 개선했다.

삼성전자가 AI 최적화를 내세워 폴더블폰 왕좌 탈환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지난 1분기 중국 화웨이가 점유율 35%를 기록하며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아성을 무너뜨렸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한층 더 발전한 갤럭시 AI와 최적화된 폴더블 폼팩터는 사용자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이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카루젤 뒤 루브르'에서 개최된 하반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새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폴드6'와 '갤럭시 Z 플립6'을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파리=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