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뚝 등 멍자국·파스… 쯔양 과거 영상 속 폭행 흔적들

팔뚝 등 멍자국·파스… 쯔양 과거 영상 속 폭행 흔적들

입력 2024-07-11 09:49 수정 2024-07-11 11:19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유명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7)이 수년간 전 남자친구로부터 폭행·협박·금품갈취 등의 피해를 당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멍 자국 등 몸에 상처가 나 있는 쯔양의 과거 영상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늘 밝게 웃던 쯔양의 모습을 봐 온 구독자와 대중은 안타까움을 표했다.

쯔양은 10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에 올린 영상을 통해 5년여 전부터 전 남자친구 A씨에게 지속적으로 당한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이는 앞서 사이버 렉카 연합에 소속된 구제역, 전국진, 카라큘라 등 유튜버들에게 과거를 폭로하지 않는 조건으로 협박당해 수천만원을 뜯겼다는 의혹이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제기된 데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힌 것이다.

쯔양에 따르면 그는 인터넷 방송을 시작하기 전 만나 교제했던 A씨에게 이별 통보를 했다가 ‘몰래 찍은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폭행을 당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고 나서는 수익을 A씨가 전부 가져갔고, 소속사를 만들어 부당한 계약을 체결한 뒤 쯔양을 노예처럼 부렸다. 쯔양은 방송을 진행해 온 5년여 기간 중 약 4년을 A씨에게 착취당했다고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이러한 사실이 폭로되자 누리꾼들은 과거 쯔양의 영상을 되짚어보며 폭행의 흔적으로 추측되는 상처들을 발견했다. 웃는 얼굴로 먹방을 진행하는 쯔양의 손목과 팔 등 곳곳에 멍 자국이 있었고, 밴드나 파스가 붙어 있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실제로 영상 업로드 당시 구독자들이 댓글로 “팔에 멍은 왜 생기셨나요?” “다치지 말고 항상 맛있는 거 많이 먹어주세요”라고 염려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다만 영상에 나온 상처들이 A씨의 폭행으로 인한 것인지 확인되지는 않았다. 쯔양이 오랜 기간 A씨의 폭행에 시달려 왔다고 주장한 만큼 정황상 추측이 가능하다고 본 것이다. 일부 누리꾼은 “예전부터 영상에서 상처가 많기에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입을 모았다.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 캡처

한 누리꾼은 “항상 해맑은 얼굴로 맛있게 먹방을 해서 먹방 메뉴 고민 말고는 세상 걱정 없이 돈 많이 벌며 사는 줄 알았다. 부러운 먹방 유튜버였는데 끔찍한 일을 겪고 있었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쯔양은 A씨를 성폭행, 상습폭행,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 강요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A씨가 사망하면서 ‘공소권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다. 이외에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에서는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을 받았고, 미지급 정산금 40억원에 대한 청구 소송을 통해 일부 금액을 받아냈으며, 쯔양 상표출원 이의신청도 인용됐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