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가 인류에 미친 선한 영향력은…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기독교가 인류에 미친 선한 영향력은…

책 ‘기독교 영향력’ 노예제 금지·여성지위 향상 등 213가지 긍정적 사건 기록

입력 2020-10-05 00: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노예제·노예무역 금지, 여성 지위 향상, 신분 차별 철폐, 일부일처제 정립, 교육·자선기관 설립, 농구·배구 등 신종 스포츠 창안, 어린이 인권 신장 운동, 동물 학대 방지, 사해동포주의 실현….

현대 국가의 바탕을 이룬 이들 사건에는 공통점이 있다. 기독교가 인류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친 사건이라는 점이다. 미국역사학회장을 지낸 역사학자이자 선교사인 케네스 라토렛은 “영향력 면에서 본다면, 인류 역사에서 기독교만큼 큰 영향을 끼친 단일 세력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책 ‘기독교 영향력’(이영철 지음, 코람데오·사진)은 기독교가 인류 생활에 미친 ‘선한 영향력’ 213가지를 문명개혁·윤리정립·생명존중 등 20개 부문으로 나눠 정리한다. 기독교 칭찬에만 급급하지 않고 시대의 고민과 변화에 기독교가 어떻게 응답했는지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춘다.

‘사회 기강을 바로 세움’이란 주제에선 기독교가 대중의 윤리의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보여준다. 1789년 프랑스 혁명을 주도한 지도자 가운데 무신론 세력은 종교가 없는 세상을 꿈꿨다. 성탄절 같은 기독교 명절을 폐지하며 대중에게 기독교 대신 ‘이성의 종교’를 믿으라고 권했다. 공동묘지엔 ‘죽음이란 영원한 잠’이란 푯말을 붙였다. 사회 기강이 문란해지자 혁명 지도부는 이런 결론을 내린다. “죽음으로 모든 것이 끝이란 생각이 사람들 마음을 지배하는 한, 프랑스는 결코 도덕적인 나라가 될 수 없다.”

시대를 떠나 ‘생명 존중’ 가치관을 지켜왔음도 보여준다. 초대교회는 로마 시대 검투사 경기를 여흥으로 인한 살인으로 보고, 검투사에겐 세례를 주지 않았고 경기 참관인은 성찬을 거부했다. 불륜을 숨기기 위해 낙태를 권하는 로마 문화도 신랄히 비판했다. 초대교회 문서 ‘디다케’에선 낙태자를 살인자 강도 위선자와 동급으로 취급했다. 참수할 때 흐르는 피로 점을 쳤던 고대 잉글랜드의 드루이드족 풍습이나 과부를 죽은 남편 옆에 두고 불태우는 인도의 악습 ‘사티’를 폐지하는 데 앞장선 것도 기독교다.

언론인 출신 선교사로 WEC국제선교회의 동아시아 소수부족 성경 번역 자문역으로 활동한 저자는 “인류사에서 이토록 다방면에 걸쳐 큰 영향을 끼친 사상이나 단체가 기독교 외에 있느냐”며 “올바로 적용되면 인류에게 선하고 아름다운 열매를 무한정 공급할 수 있는 능력이 기독교의 씨앗에 내장돼 있다”고 말한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