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순종을 기다리는 하나님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겨자씨] 순종을 기다리는 하나님

입력 2021-12-06 03:0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살다 보면 함께하는 사람들로부터 동의와 순종을 요구받거나, 또는 요구할 때가 있습니다. 예전에 전 누군가에게 순종한다는 것이 마음에 어려움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요새는 누군가에게 순종을 요구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것을 절실히 느낍니다. 나의 뜻을 내려놓고 순종하는 것도 힘들지만, 상대방의 순종을 기다리는 것이 더 어렵고 고통스러운 것 같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우리 뜻을 내려놓고 하나님 뜻에 순종하기까지 결코 우리를 강제로 윽박지르거나 우리 마음을 무시한 채 일하는 분이 아니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뜻에 기꺼이 순종할 때까지 시간을 주고 기다리시고 모든 일이 합력해 선이 되게 도우시고 인도하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어리석음에도 존중하고 참고 기다리시는데, 우리가 순종할 때까지 안타깝고 아픈 마음을 갖고 기다리고 계십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순종이 제사보다 낫다고 하시지 않았나 싶습니다. 오늘은 기쁨으로 순종함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날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변성우 목사(여의도순복음시흥교회)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