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형난제 대결, 형 허웅이 웃었다

국민일보

난형난제 대결, 형 허웅이 웃었다

프로농구 대구서 첫 올스타전
허웅,팀 승리 이끌며 MVP에 뽑혀
선수들 댄스 자랑 등 볼거리 풍성

입력 2022-01-17 04:06
남자프로농구 올스타 허웅(왼쪽)과 허훈(오른쪽) 형제가 16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점프볼 직전 장난스레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별심판으로 나선 아버지 허재가 둘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별들의 잔치를 수놓은 ‘별 중의 별’은 허웅(원주 DB)이었다.

허웅은 16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MVP로 선정됐다. 총 71표 중 62표를 획득해 올스타 팬 투표 1위다운 인기와 실력을 동시에 입증했다.

이날 경기는 팀 허웅과 팀 허훈(수원 KT) 간 대결로 진행됐다. 허웅은 4쿼터까지 21점으로 꾸준한 득점력을 과시했고, 특히 4쿼터 승부처에서 3점슛 두 방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팬 투표에서 역대 최다 득표(16만3850표)를 차지한 허웅과 허훈(13만2표) 두 형제는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1대 1 대결을 펼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막판 허웅의 활약 속에 팀 허웅은 팀 허훈을 120대 117로 따돌렸다. 경기 결과와 맞물려 KBL판 ‘형제 대결’은 형 허웅의 판정승으로 마무리됐다.

허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2년 만에 올스타전에서 팬분들과 함께하게 됐는데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 “이대성(고양 오리온스) 형, 김선형(서울 SK) 형 등 다 좋아하는 형들인데 이렇게 함께 뛰어 너무 좋았다. 팬들에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올스타전은 10일 진행된 온라인 예매가 시작 3분 만에 마감되며 이미 흥행 조짐을 보였다. KBL 출범 이래 대구에서 올스타전이 개최된 것은 처음인 데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올스타전이 열리지 않았던 것과 맞물려 농구팬의 관심이 집중됐다. 2011년 이후 프로팀이 없던 대구는 올 시즌 한국가스공사를 지역으로 유치했다.

대구에서 프로에 데뷔한 오리온스 레전드이자 팀 허훈과 함께한 김병철 코치는 “이렇게 많은 대구 관중들 앞에 다시 서는 건 선수 시절 이후 처음”이라며 “팬들에게 좋은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공식 입장 시간은 오후 1시부터였지만 입장을 기다리는 대구시민과 농구팬들은 추위에도 불구하고 오전부터 체육관 주변을 입장대기 줄로 가득 메웠다. 먼저 입장한 팬들은 본 경기 전 선수 입간판과 함께하는 포토존, 슈팅 머신, 경품추첨 등 장외 이벤트 부스를 즐겼다. 특히 여성팬의 비중이 70~80%에 달해 스타 선수의 ‘팬덤’과 인기를 입증했다.

경기 중간 팬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도 많았다. 올스타 1, 2위 선수를 키워낸 허재 전 감독은 이날 경기 특별심판으로 경기에 나서 첫째 허웅, 둘째 허훈과 파울콜을 놓고 신경전을 펼치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허훈은 “재밌게 하려는 의도였던 것 같은데, 아버지가 코트에 들어오셨다는 거 자체가 행복했고 앞으로도 이런 재밌는 이벤트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즐거워했다.

선수들이 댄스실력을 뽐내는 특별무대도 이어졌다. 양팀 주장이 중심이 된 허웅 크루와 허훈 크루는 댄스 실력자들을 중심으로 화려한 ‘쇼다운’을 펼쳤다. 이원석(서울 삼성) 등 데뷔 첫해 올스타전 무대에 데뷔한 신인 4인방이 결성한 ‘KBL 얼라즈’ 역시 풋풋한 댄스 신고식으로 관중들을 미소 짓게 했다.

1쿼터 종료 후 진행된 3점슛 콘테스트에선 이관희(창원 LG)가 이날 최고점인 19점을 기록하며 예선 1위 허웅을 제치고 우승을 거뒀다. 하프타임에 진행된 덩크 콘테스트에는 국가대표 기대주 여준석(용산고)이 특별선수로 참가한 가운데 국내선수 부문은 하윤기(KT), 외국인선수 부문은 오마리 스펠맨(안양 KGC인삼공사)이 1위를 차지했다.

대구=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