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성 목사의 예수 동행] 어떻게 예수님만 바라보며 살 수 있나

국민일보

[유기성 목사의 예수 동행] 어떻게 예수님만 바라보며 살 수 있나

입력 2022-04-27 03:0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어느 목사님 한 분이 “24시간 주 예수님을 바라보라 하지만, 이슬만 먹고 살 순 없잖아요. 목사님께서는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살아 본 적이 있나요”라고 물어 오신 적이 있습니다. 그 말을 듣는데 그 목사님 안에 믿음이 무너졌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믿음만 무너지지 않으면 아무리 힘든 형편에 처했더라도 하나님 말씀에 은혜를 받고 다시 일어날 힘을 얻습니다. 그러나 믿음이 무너진 사람은 말씀을 들으면 더 상심하고 화나고 절망합니다.

‘살 만하니 예수만 바라보라 한다’는 사역자도 있었습니다. 아닙니다. 살 만하면 오히려 주님만 바라보게 되지 않습니다. 도무지 살길이 없어져야 주님만 바라보게 됩니다. 주님만 바라보지 않는다면 아직 살 만한 것입니다.

제게도 앞이 캄캄할 정도로 힘들었던 순간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어디에도 저를 받아줄 교회가 없어 ‘하나님 응답이 없으면 목회를 그만두리라’ 결단하고 누구도 만나지 않고 기도만 했습니다. 그렇게 3개월이 지난 어느 날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 믿을 수밖에 없는 이끄심으로 목회를 계속하게 됐습니다.

극심한 가난에 대해서도 모르지는 않습니다. 할아버지께서 목회를 시작하셨을 때는 일제 강점기였습니다. 기아를 견디다 못해 목회 현장을 떠나 장터에서 빵을 파셨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머니께서 “여보, 우리 교회로 돌아갑시다” 하신 말씀에 두말하지 않고 좌판을 거둬 다시 교회로 돌아오셨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목회는 6·25전쟁 때 순교로 끝을 맺으셨습니다. 부친의 목회도 고생스러우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가 신학생 때 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예수님의 제자는 가난하게 사는 법도, 부유하게 사는 법도 다 배워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빌립보서 4장 11~12절에서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고 했습니다. 가난하게 사는 법은 가난해도 염려하지 않고 감사와 기쁨으로 사는 것입니다. 부자로 사는 법은 두려운 마음을 가지고 나눠주기를 힘쓰고 더 겸손하게 사는 것입니다. 가난하게 사는 법과 부자로 사는 법을 배우지 못한 사람은 주님이 쓰실 수 없습니다.

가난하고 억울하고 사람들에게 잊히고 고통스러울 때, 상황을 바꿔 달라고 기도하기 전에 먼저 그 상황에서 사는 법을 배우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 4:13)고 말합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어려워도 ‘이슬만 먹고 살 수는 없잖아요’ 하는 식으로 생각하지 말고, 그 처지에서 예수님 안에 거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어느 목사님이 제게 말씀하셨습니다. “목사님, 교인들 부담스럽게 하지 마세요. 목사님이니까 매일 일기도 쓰며 주님과 친밀해지려는 것이지 누구나 그럴 수는 없어요.” 그 말을 듣고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 목사님께 물었습니다. “목사님과 저와 다른 것이 무엇인가요. 주님께서 제 안에 거하시니 저도 항상 주님을 바라보며 살려는 것입니다. 저만 그런 은혜를 받았고 목사님은 아닙니까. 그런데 왜 저만 주님과 친밀할 수 있다고 하시는 것입니까.”

창세기의 요셉은 비천에도 존귀에도 처하는 법을 배운 사람입니다. 언제나 함께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본 것입니다. 그래서 요셉은 내리막길에서나 오르막길에서나 변함이 없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 환경을 바꾸어 주시기를 간절히 기다리지만, 하나님은 우리가 어떤 처지에서도 사는 법을 배우기 원하십니다. 그것이 24시간 예수님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유기성 선한목자교회 목사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