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국민 10명 중 7명 “종교 필요하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국민 10명 중 7명 “종교 필요하다”

“도덕성·공동선 추구 존재 이유”
“바람직한 역할은 이웃사랑” 82%

입력 2022-04-27 03:0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국민 10명 중 7명은 종교가 사회적으로 필요하다는 데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일보 ‘기독교에 대한 대국민 이미지 조사’에서 응답자 중 종교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은 69.4%였다. 종교가 필요 없다고 답한 비율은 22.6%였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80.3%로 매우 높았다. 19~29세에서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59.1%로 비교적 낮았다. 종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이유로는 ‘도덕성 고양’(26.1%)과 ‘사회의 공동선 추구’(20.2%)가 꼽혔다. 연령별로 보면 60대에서는 ‘도덕성 고양’이, 19~29세에서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 각각 많았다.

국민은 종교의 바람직한 역할을 묻는 복수 응답 질문에서 ‘이웃에 대한 사랑’(82%)을 1순위로 꼽았다. ‘현실의 고통을 이기게 해주는 것’(75.5%) ‘사람들의 가치관을 변화시키는 것’(72.9%) ‘사람들의 도덕적 수준을 높여주는 것’(69.9%)이 뒤를 이었다. 60세 이상에서 종교 역할이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89.3%였다.

기독교인(개신교인)은 다른 종교인이나 무종교인보다 종교의 역할에 대해 적극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특히 종교의 역할이 ‘내세의 영생 및 해탈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응답한 기독교인 비율은 82.2%에 달했다. 반면 천주교인, 불교인의 해당 비율은 각각 57.9%, 55.1%에 불과했다. 송재룡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는 “우리는 세속의 지평에 얽매어 살면서도 이것이 전부가 아니라고도 생각한다”면서 “이런 생각의 근거가 되는 영역이 바로 초월의 지평이다. 그 초월의 지평은 대부분 종교로부터 온다”고 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 연관기사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추락하는 교회 부활의 길은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기독교 배타적”… 호감도 25% 그쳐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코로나·대선, 한국교회 호감도 끌어내려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복지 사각 메우는 사역 필요” 나홀로 노인·빈곤층 최우선 꼽아
[한국교회 세상속으로…] 교회가 가장 잘한 사역 34% “무료 급식” 1순위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