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유언 같은 기부, 善의 순환 만드는 계기 됐으면”

국민일보

“아내의 유언 같은 기부, 善의 순환 만드는 계기 됐으면”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기부] <1> 교회 건축 돕는 데 재산 기부 한종국 집사·고 김연희 권사

입력 2022-06-09 03:0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한종국(왼쪽) 집사가 아내인 고(故) 김연희 권사와 찍은 사진. 한 집사는 가족의 일원으로서 기부에 동참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기부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하나님께 감사한 일”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종국 집사 제공

제주에서 요양 중이던 아내가 재산 기부의 뜻을 내비친 건 2019년 12월이었다. 지병으로 20년 넘게 고통받던 아내는 그즈음 병세가 크게 나빠진 상태였다. 아내가 내놓으려는 재산은 은행 예치금 1억1000만원. 남편은 아내 말을 들은 뒤 크게 놀라지 않았다고 한다. 자식들 역시 마찬가지다. 언제나 하나님의 뜻을 좇던 사람이었고 예전부터 비슷한 생각을 넌지시 드러내곤 했었으니까. 아내는 그렇게 유언과도 같은 마지막 부탁을 남긴 뒤 이듬해 2월 29일 세상을 떠났다. 남편은 이렇게 말한다.

“저는 인생이 공수래공수거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세상에 나올 땐 빈손으로 오는 게 아니에요. 각자 자신만의 달란트를 갖고 태어나니까요. 죽을 때도 세상에 보람된 뭔가를 남길 수 있어요. 마지막까지 나눔을 실천한 아내의 뜻이 이 사회에 선(善) 순환을 만드는 작은 계기가 됐으면 해요.”

이 스토리의 주인공은 한종국(74·서울 로뎀교회) 집사와 고(故) 김연희 권사다. 한 집사는 젊은 시절엔 직장인으로, 중년이 돼서는 사업가로, IMF 외환위기 이후엔 경영 컨설턴트로 밥벌이를 했다. 8일 그를 만나러 간 곳은 서울 강서구청의 한 사무실이었는데, 그는 이곳에서 소상공인에게 무료로 경영 컨설팅을 해주고 있었다. 한 집사의 설명에 따르면 매일 소상공인 3~5명이 이곳에 들러 그에게 자문을 구한다고 한다.

한 집사는 인터뷰가 시작되자 아내가 어떤 사람이었으며 가족의 일원으로서 기부를 실천한 소감을 들려줬다. 그 내용을 개괄하려면 부부의 삶부터 소개하는 게 맞을 성싶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것은 1974년 어느 봄날이었다. 한 집사는 지인 소개로 만난 아내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다. “착하고 예쁘더군요. 얼굴이 달덩이처럼 환하게 빛나더라고요.”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고 이듬해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설악산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단칸방에 신접살림을 차렸다. 76년엔 큰아들이, 2년 뒤엔 둘째 아들이 세상에 나왔다. 부부는 누구보다 화목한 가정을 꾸렸으나 90년대 말쯤 아내에게 병마가 찾아오면서 시련이 시작됐다.

아내의 병명은 면역계가 엉터리로 작동하는 전신성경화증이었다. 아내는 폐렴에 자주 걸렸고 종종 호흡 곤란에 시달렸다. 병세는 갈수록 심해져 결국 2017년 요양을 위해 제주로 내려갔다.

아내는 몸이 아프기 전부터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새벽예배는 빠지지 않았고 전도도 열심히 했다. 제주에 가서도 신앙생활을 이어갔다. 하지만 2018년부터 병세가 심해지면서 바깥 출입이 힘들어졌다. 아내는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고 설교를 듣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곤 했다.

8일 서울 강서구청 한 사무실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는 한종국 집사의 모습. 신석현 포토그래퍼

그즈음 아내에게 큰 힘이 돼준 게 김병삼 만나교회 담임목사의 온라인 설교였다. 아내는 만나교회에 연락해 김 목사가 대표로 있는 NGO 월드휴먼브리지에 기부금을 기탁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리고 기부금은 이 단체에서 유산 기부 활성화 등을 위해 꾸린 조직인 브리지소사이어티로 흘러 들어갔다.

아내의 유지는 기부금을 교회 건축에 써 달라는 거였다. 월드휴먼브리지는 고인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내년에 제주에 세워질 제2방주교회 건축비로 사용할 계획이다. 교회엔 고인의 이름을 딴 기도실도 만들어진다.

“아내가 예전부터 교회 건축에 관심이 많았어요. 교회 건축은 하늘나라에 집을 짓는 거라는 게 아내의 생각이었죠. 자식들도 이런 아내의 뜻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였어요. 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부모라면 자녀가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설계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그것이 자식에게 재산을 넘겨주는 것보다 훨씬 중요한 거라고. 물론 이런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분도 많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재물에 대한 우리 사회의 가치관이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아내가 하나님 품에 안긴 지 2년이 넘었지만 사별의 아픔은 여전하다. 자식들이 이미 독립했으니 퇴근한 뒤 집에 가면 자신을 맞아줄 사람이 없다. 한 집사는 언제 아내 생각이 가장 간절하게 나는지 묻는 질문에 “늘 그립다”며 한숨을 내쉬더니 “바람이 불면 유독 아내 생각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아내가 생전에 바람 부는 날을 좋아했기 때문이다. 생의 마지막을 제주에서 보냈던 것도 그곳의 강한 바람 때문이었다.

아내는 바람이 세게 불면 호흡 곤란 탓에 갑갑하던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기분을 느낀다며 아이처럼 좋아하곤 했다. 한 집사는 “요즘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이면 ‘아내를 데리고 외출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아내는 기부를 통해 자신이 소원했던 것을 이뤘기 때문에 굉장히 편한 마음으로 천국에 갔을 거로 생각해요. 언젠가 저도 이 세상을 떠나게 되면 천국에서 아내를 재회하게 되겠죠. 아내를 다시 만나면 서로 미안해하면서 함께 기뻐할 것 같기도 해요. 기부를 통해 한마음이 돼서 하나님을 위한 일에 동참했으니까요.”

특별취재팀=박지훈 최경식 신지호 기자 조재현 우정민 PD lucidfall@kmib.co.kr



대한민국 ‘2020 세계기부지수’ 114개국 중 110위

자녀에게 더 큰 사랑을 물려주세요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