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5년 바보짓”… 尹, 文정부 작심비판

국민일보

“탈원전 5년 바보짓”… 尹, 文정부 작심비판

원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
“탈원전 폭탄에 원전업계 폐허”
일감 창출·금융지원 확대 약속

입력 2022-06-23 04:09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의 두산에너빌리티 공장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한국형 원자로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원전산업은 고사 직전”이라며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창원=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의 원전 설비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이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원전 핵심기기 제조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업체다. 윤 대통령은 이곳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작심 비판하며 원전산업 정상화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은 폐기하고 원전산업은 키우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정책 방향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이 산업을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두산에너빌리티 공장에서 건설이 중단돼 있는 신한울 3·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 제작이 진행되고 있는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와 1만7000t 규모의 프레스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추진했던 (전 정부)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더 큰 면적의 어마어마한 시설과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를 둘러보고 현장을 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결정을 했겠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산업 현장과 공장들이 활기를 되찾고 여러분이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저 역시도,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서 백방으로 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본 뒤 20개 원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지금 여기 원전 업계는 전시다. 탈원전이란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며 “물과 영양분을 조금 줘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생태계가 망가지고 기술자들이 떠나면 수주를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서 “앞으로 외국 정상을 만나게 되면 원전 얘기를 많이 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비상한 각오로 무엇보다 일감, 선발주를 과감하게 해 달라”며 “그러지 않으면 원전 업계 못 살린다.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신한울 3·4호기 발주계약은 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효율적으로 신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원전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 등 과감한 지원도 당부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