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손수레에 실린 삶의 무게

국민일보

[포토 카페] 손수레에 실린 삶의 무게

입력 2022-06-25 04:04

무더운 날씨에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거리에서 한 노인이 폐지를 실은 손수레를 묵묵히 밀고 있습니다. 노인은 그 무거운 손수레를 끌며 언덕을 오르고 좁은 골목길의 장애물을 피합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워 폐지를 주어 생계를 유지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는 어르신들이 적지 않습니다. 어르신들의 삶의 무게가 가벼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사진·글=이한형 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