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퀴어축제 맞불 ‘국민대회’ 연다

국민일보

서울광장 퀴어축제 맞불 ‘국민대회’ 연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대회 준비위 회견
16일 시의회 앞서 반대 집회 예정
“퀴어축제 허용, 서울시 조례 위반
국가 중립 의무에도 위배” 강력 규탄

입력 2022-07-08 03: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장 이용희(왼쪽 세 번째) 에스더기도운동 대표가 7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서울퀴어문화축제’ 행사 당시 만연했던 선정적인 장면이 담긴 사진을 들어 보이며 해당 행사를 규탄하고 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퀴어반대 준비위·대회장 유만석 목사)가 오는 16일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인 ‘서울퀴어문화축제’(퀴어축제)를 반대하고 동성애의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같은 날, 인근 서울시의회 앞에서 ‘2022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퀴어반대국민대회)를 연다. 퀴어축제에 대한 맞불 성격이다.

퀴어반대 준비위는 7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에서 3차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준비위는 성명을 통해 “퀴어축제는 단순한 문화행사가 아니라 인권을 빌미로 가정과 사회의 건전한 성문화를 해체하는 비윤리적이고 위헌적인 운동이다”며 “퀴어축제 측의 서울광장 사용을 승인한 서울시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퀴어반대 준비위는 퀴어축제가 선정적인 요소가 다분한 데다 국민의 가치관이 서로 첨예하게 충돌하는 만큼 서울광장 사용 목적에도 맞지 않는다며 행사 취소를 촉구했다. 준비위는 “서울시는 광장 사용조건으로 내건 ‘과도한 노출 금지’ ‘음란물 배포금지’ 등의 조건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 퀴어축제를 올해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퀴어축제는 국민 대다수가 동의하지 않는 동성 간 성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음란성이 심한 공연 활동, 물건 판매 및 유포, 시위를 공공연히 시행해 이를 보는 시민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고통을 줬다”며 “그러므로 시민들의 건전한 문화공간인 서울광장 사용 목적에도 결코 부합할 수 없는 행사”라고 밝혔다.

서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시장은 시민이 평화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광장 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등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광장을 관리해야 한다.

퀴어반대 준비위원장 이용희 에스더기도운동 대표는 “주말이면 어린아이들이 자유롭게 넘나드는 한국의 대표 광장인 서울광장에서 ‘19금’ 음란 공연을 대낮에 행하는 것이 정상인가”라며 “세금으로 운영되는 서울광장에서 국민이 원하지 않는 행사를 개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퀴어반대국민대회 전문위원장 조영길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는 “국민 간 찬반의 가치가 격돌하는 사안에 대해 국가는 마땅히 중립 위치에서 각 국민이 지닌 선택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며 “퀴어축제 개최를 허용한 것은 서울시 조례에도 반하고 국가 중립 의무에도 반한다”고 비판했다.

퀴어반대 준비위는 “대한민국의 소중하고 선량한 성 윤리를 지켜내고, 차별금지법 독재로부터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지켜내려는 분들 그리고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 건강한 가정과 사회와 국가를 보호하고 계승하려는 분들은 모두 퀴어반대국민대회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글·사진=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