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정치가 유착하면 한국서도 비극적 사건 일어날 수도”

국민일보

“이단·정치가 유착하면 한국서도 비극적 사건 일어날 수도”

유사종교 피해대책 범국민연대
사이비종교 법적 규제 촉구

입력 2022-07-25 03: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유사종교피해대책범국민연대(유대연)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반사회적 사이비종교의 법적 규제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선 야마가미 사건을 초래한 일본 통일교와 자민당의 유착 분석, JMS 피해와 신천지 관련 사건에 대한 규탄이 쏟아졌다. 유대연 제공

최근 일본의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의 범죄는 반사회적 일본 통일교와 자민당 정권의 유착 때문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향후 한국에서도 이단의 반사회성을 덮으려는 이단 집단과 정치권이 유착된다면 야마가미 범죄와 유사한 비극적 사건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유사종교피해대책범국민연대(유대연)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반사회적 사이비종교의 법적 규제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선 야마가미 사건과 관련된 일본 통일교와 정치권의 유착 분석, 기독교복음선교회(JMS·교주 정명석)에 의한 피해 및 정읍 살인사건과 관련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의 행태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본 통일교 피해자 소송을 전담해 온 일본 전국영감상법대책변호사연락회 와타나베 히로시 변호사는 줌(zoom) 인터뷰를 통해 “아베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범죄는 일본 통일교와 자민당 정권 유착에 대한 심판이자 통일교의 반사회성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진단했다. 정치권이 반사회적인 이단과 결탁해 그들의 맹점을 가려준 것에 따른 반작용이 비극을 초래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 야마가미의 범죄를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에 의한 범죄로 몰아가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그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통일교와 정치권 유착관계에 대한 심판이고, 또 다른 하나는 통일교에 빠짐으로써 가정이 파탄 나고 붕괴 현상이 일어나는 피해자의 원한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와타나베 변호사는 과거 통일교 합동결혼식을 통해 한국에 온 일본인 통일교 신자가 한국인 남편을 살해한 사건을 상기하며, 한국에서도 이단과 정치권이 유착해 이단의 반사회적인 부분을 계속 묵과할 경우 비극적인 사건은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도 정치와 이단 집단의 결탁, 유착관계가 존재하고 그런 과정에서 이번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전 JMS 부총재였던 김경천 목사는 이날 JMS 정명석 교주의 성범죄의 심각성을 폭로했다. 김 목사는 “정명석의 성범죄는 과거 국내는 물론 일본 대만 중국 등에서도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 있고, 최근에는 영국과 호주에서도 발생하는 등 국가 이미지를 더 실추시키고 있다”며 “그의 성범죄 행각은 그가 주장하는 교리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종교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이단·사이비의 명명백백한 폐해에 대해서까지 수수방관해 방치한다면 그 피해와 재앙은 불 보듯 뻔한 것”이라며 “건전한 신앙생활을 통해 행복한 개인 가정 사회 국가가 될 수 있도록 행정당국과 입법·사법기관 등이 적절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읍 살인사건과 관련한 신천지의 행태를 규탄하기도 했다. 정읍 사건은 전 남편이 신천지에 빠진 아내를 살해한 사건이다. 전 남편의 최초 상담자인 오명현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이단대책위원회 연구분과장)는 “신천지 집단은 이번 사건에 대해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당한 자녀들의 명예와 그들의 앞날을 염려하고 그들에 대한 대책을 먼저 밝혔어야 했다”며 “유족 대책은커녕 일간지에 성명서 광고를 내고 엉뚱하게도 이단상담소 목사들을 비난하는 허위 주장을 했다. 이 부분에 대해 민 형사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