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을 이겨내는 힘은 따뜻한 연대감”

국민일보

“재난을 이겨내는 힘은 따뜻한 연대감”

영화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화상 인터뷰

입력 2022-08-04 04:05

내릴 수도, 도망갈 수도 없는 비행기 안에서 테러가 발생한다면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영화 ‘비상선언’은 예상치 못한 재난에 직면한 인간의 모습들을 그린다.

한재림(사진) 감독은 개봉일인 3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재난은 우리 마음속에 있는 두려움이다. 이것 때문에 인간성의 훼손, 증오심과 이기심이 나타난다”며 “재난이 지나간 후 사람들이 어떤 삶을 살 것인가에 집중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 전반부는 항공 테러 사건에 집중하고 후반부는 테러로 인해 나타나는 다양한 반응과 현상을 다룬다. 한 감독은 ‘비상선언’의 재난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겹쳐봤다.

그는 “(영화적 상상과) 비슷한 사건을 현실에서 목도했을 때 기막힌 감정이 들었다. (영화에서) 그리려 했던 것처럼 그래도 우리가 재난을 잘 이겨내고 있어 안도했다”고 전했다.

배우 송강호가 연기한 형사팀장 인호를 통해 한 감독은 희망을 보여주려 했다. 인호는 지상에서 목숨을 걸고 승객들을 구하려 애쓴다. 비행기에는 그의 아내도 타고 있다. 한 감독은 “재난을 이겨낼 수 있는 건 인호를 비롯한 모든 인물이 보여주는 아주 작은 인간성, 조금의 용기”라며 “따뜻한 연대감이 재난을 이겨낼 힘”이라고 강조했다.

인호역엔 처음부터 송강호를 점찍었다. 송강호를 캐스팅하지 못하면 이 영화를 하지 않겠다고 생각할 정도였다.

한 감독은 “영화를 본 관객에게서 ‘마음이 너무 따뜻해졌다’는 말이 듣고 싶다”며 “재난 앞에서 두렵고 힘들 수 있지만 도망가지 않고 대처하는 ‘성실함’이 모여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한 감독은 ‘우아한 세계’(2007) ‘관상’(2013) ‘더 킹’(2017) 등을 연출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