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미국 HCA TV어워즈 2관왕

국민일보

‘오징어 게임’ 미국 HCA TV어워즈 2관왕

최우수국제시리즈상·남우주연상

입력 2022-08-17 04:09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사진)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할리우드 비평가 협회(HCA) TV 어워즈 2022’에서 2관왕에 올랐다.

‘오징어 게임’은 ‘파친코’ ‘나르코스’ ‘종이의 집’ ‘뤼팽’ ‘아카풀코’ 등 경쟁작을 따돌리고 최우수 국제시리즈상을 수상했다. 황동혁 감독은 영상을 통해 “‘오징어 게임’이 나온 지 1년이 돼 가는데 비영어시리즈라는 한계를 딛고 유례없는 기록을 많이 만들어왔다”며 “현재 시즌 2 제작을 하고 있다. 더 멋진 시즌 2로 전 세계 분들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게리 올드먼, 톰 히들스턴 등을 제치고 스트리밍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정재는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오징어 게임’은 제게 큰 행운과도 같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은 다음 달 열리는 에미상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14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이날 시상식에선 CJ ENM이 인수한 글로벌 스튜디오인 엔데버 콘텐트의 ‘세브란스: 단절’이 최고상인 드라마 작품상과 극본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5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엔데버 콘텐트가 제작한 ‘결혼의 풍경’은 방송 부문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