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초과 액체 제한·노트북 꺼내기’ 공항서 사라진다

국민일보

‘100㎖ 초과 액체 제한·노트북 꺼내기’ 공항서 사라진다

英 2024년 고정밀 스캐너 도입

입력 2022-11-25 00:04

공항에서 출국을 지연시키는 가장 큰 원인인 100㎖ 초과 액체 반입 제한, 수하물에서 노트북 꺼내놓기 등 규정이 고정밀 스캐너 도입으로 2년 뒤 영국 공항에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영국 주요 공항에 2024년 중반까지 병원에서 사용하는 것과 비슷한 고정밀 컴퓨터단층촬영(CT) 보안 스캐너를 비치하라는 지침이 전달됐다고 전했다. 고정밀 스캐너가 도입될 경우 가방에서 굳이 물품을 꺼내지 않더라도 짐을 샅샅이 파악할 수 있게 돼 출국시간이 단축될 수 있다.

실제로 이 같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한 뒤 액체 수하물 100㎖ 제한 규정을 폐지한 아일랜드 섀넌 공항은 승객들의 보안 검색대 통과 시간이 예전과 비교해 절반으로 줄었다.

새로운 장비는 현재 런던 히스로공항을 비롯해 런던 개트윅, 버밍엄 공항에서 시험이 이뤄지고 있다. 영국 교통 당국은 올해 크리스마스 이전까지 이와 관련해 공식적인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대부분 공항에서 용량 100㎖가 넘는 화장품이나 음료수 등 액체류는 수하물 반입이 금지돼 있다. 100㎖ 이하의 액체류는 투명한 비닐백에 넣어야 한다. 노트북이나 카메라 등 배터리가 장착된 기기도 수하물에서 꺼내 검색대를 통과시켜야 한다.

이런 규정은 2006년 런던 히스로 공항에서 액체 폭발물을 사용해 추락시키려는 테러 음모가 적발된 뒤 이어지고 있다. 당시 이 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7대를 노린 테러범들은 폭발물을 탄산음료로 위장했다. 한국도 2007년 3월부터 국제선 항공편에 액체·젤류의 기내 휴대 반입을 제한하고 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