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과 동기 개그맨 출신 목회자… 경기도 광주에 지교회 개척한 까닭은

국민일보

유재석과 동기 개그맨 출신 목회자… 경기도 광주에 지교회 개척한 까닭은

소명따라 데뷔 1년 만에 목회의 길로
들어선 박병득 목사… ‘지역 복음화’

입력 2023-03-06 03:04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5일 경기도 광주시 밀목에 광주예수기쁨교회라는 작은 교회가 문을 열었다. 이 교회를 개척한 사람은 박병득(59·사진) 목사다.

그는 일반 목회자와는 다른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유재석 남희석 김국진 등과 함께 KBS 공채 7기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동기들처럼 전도유망한 개그맨 활동이 기대되던 박 목사는 데뷔 1년 만에 하나님께 받은 소명을 따라 목회자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30년 넘게 목회 활동을 감당해 왔다.

현재 박 목사는 서울 광진구 예수기쁨교회 담임목사, 미래목회포럼 사무총장, 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 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박 목사가 서울에서 교회를 섬기고 있음에도 경기도 광주에 또 다른 교회를 세운 이유는 무엇일까. 이 지역과의 남다른 인연과 지역 복음화에 대한 사명감 때문이다. 그는 20여년 전 이 지역에 있는 교회에서 교육목사로 지냈다. 2년 전에는 광주YMCA(기독교 청년회) 이사장으로도 활동했다. 박 목사는 “자주 인연이 닿으면서 자연스레 이 지역을 품고 기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광주는) 비교적 젊은 사람이 많이 유입되면서도 시골 분위기를 잃지 않는 재미있는 지역”이라면서 “사람들의 심성이 순수해 열심으로 사역한다면 지역 복음화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기 광주=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