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학교 졸업생 9.5% 의·약대 진학… 정부, 불이익 주기로

국민일보

영재학교 졸업생 9.5% 의·약대 진학… 정부, 불이익 주기로

수상실적 등 학생부 기재 차단 방침
반수·재수 통한 우회 진학은 못 막아

입력 2023-03-20 04:04
출처=누리집 홈페이지

영재학교 졸업생 10명 중 1명은 의대나 약대로 진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영재학교·과학고 학생에게 교육비·장학금 환수뿐 아니라 입시에서도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공계 인재들의 ‘의대 쏠림’ 현상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온다.

교육부는 전국 영재학교 8곳, 과학고 20곳의 운영 방안과 목표를 담은 ‘제5차 영재교육 진흥 종합계획(2023∼2027)’을 19일 발표했다. 이공계 인재가 의대나 약대로 빠져나가는 걸 줄이기 위해 2021년 4월 마련된 ‘의·약학 계열 진학 제재 방안’을 지속 적용키로 했다. 영재학교 학생이 의·약학 계열로 진학을 희망할 경우 일반고 전출을 권고하고, 교육비·장학금을 환수하는 내용이다. 지난달 졸업한 영재학교 학생의 의·약학 계열 진학 비율은 9.5%(73명), 과학고의 경우 2.1%(46명)였다.

올해부터는 학생부 평가에서도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영재학교 학생들은 일반고와 달리 재학 중 연구 활동이나 수상실적 등을 학생부에 기재할 수 있다. 의·약학계열 진학 시 이런 영재학교 특성을 반영한 학생부를 대학에 제출하지 못하도록 차단한다. 또 교육부는 영재학교 등의 책무성도 강화하기로 했다. 고급 과학기술 인재 양성이란 설립 취지에 맞춰 운영되는지, 입학전형 때 사교육을 얼마나 유발하는지 등을 점검한다.

재능과 잠재력이 현저히 뛰어난 ‘고도 영재’를 발굴하기 위해 국가 수준의 판별 기준을 마련하고 개인 특성에 맞는 교육·지원 체계도 검토한다. 또한 영재교육기관별로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일정 비율 선발하도록 해 가정환경 때문에 빛을 못 보는 영재를 적극적으로 발굴토록 한다. 디지털인재 육성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부설 인공지능 과학영재학교 설립도 추진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고교 졸업 뒤 대학에 진학한 뒤 반수 혹은 재수로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학생을 막을 수는 없다”며 “의대로 진학하지 않도록 파격적인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