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은 新을사오적”… 민주, 국정조사 추진 검토

국민일보

“尹대통령은 新을사오적”… 민주, 국정조사 추진 검토

박홍근 “정상회담 전반 진상규명”
이재명 ‘독도의 날’ 법정기념일로

입력 2023-03-22 00:03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연일 ‘굴욕외교’ 공세를 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정부의 대일 외교에 관한 국내 여론이 급격히 나빠졌다고 보고 대여 압박 수위를 바짝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新)을사조약에 버금가는 대일 굴욕외교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조사 추진을 본격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셀프 배상안부터 독도 영유권, 위안부 합의안,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문제를 포함한 한·일 정상회담 전반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규명하고, 굴욕외교를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독도와 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이슈들이 거론됐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고리로 정부·여당에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사과 한마디 없이 모든 것을 내주고 일본으로부터 추가로 받은 청구서가 대체 몇 개인지 모르겠다”며 “지금처럼 일본의 언론과 정치권이 지속적으로 새로운 문제 제기를 하고, 오히려 우리 정부가 해명하는 식으로 질질 끌려가는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대일 외교와 관련된 인사들을 일일이 언급하며 날을 세웠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뜻에 역행하는 굴욕외교를 추진해놓고서는 이를 성과라며 자화자찬하는 모습까지 정말 제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그러니 국민이 윤석열 대통령,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일컬어 신을사오적이라 비판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는 ‘독도의 날’(10월 25일)을 법정기념일로 제정하는 내용의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이날 대표 발의했다. 이 법안 발의도 정부의 대일 외교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독도 문제는 전 국민의 문제이고 현재 국민의 관심사”라고 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