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카 눈 맞추며 사랑 속삭이는 ‘목장길 산책’

국민일보

알파카 눈 맞추며 사랑 속삭이는 ‘목장길 산책’

관광공사 선정 5월 가볼 만한 곳

입력 2023-05-10 21:49
초록이 싱그러운 5월엔 번잡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서정적인 풍경 속을 한가로이 거닐며 여유를 부려보는 것도 좋다. 사진은 서울 근교 산책·피크닉 명소로 사랑받고 있는 경기도 고양의 원당목장.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5월 추천 가볼 만한 곳의 테마는 ‘목장길 산책’이다. 싱그러운 5월 번잡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여유를 부려보는 것도 좋겠다. 서정적인 풍경 속을 한가로이 거닐며 피크닉을 즐기기 좋은 목장 여행지를 소개한다. 경기도 고양 원당목장, 강원도 태백 몽토랑산양목장, 강원도 평창 애니포레, 충북 증평 벨포레목장, 전남 화순 무등산양떼목장이다.

‘초록의 서정시’ 원당목장

원당목장(원당종마목장)은 서울 근교의 산책·피크닉 명소로 사랑받는다. 1984년 한국마사회가 경주마를 육성하고 사육할 목적으로 조성했으며, 현재는 경마 관계자 교육 공간으로 활용한다. 1997년부터 목장 시설 일부를 일반에 개방했으며, 이국적인 경치로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사람이 찾아들었다. 업무 시설이라 개방 구역이 제한되지만, 목장을 즐기기에 불편함이 없다. 피크닉존, 포토존, 벤치 등이 있어 쉬엄쉬엄 돌아보기 좋다. 음식물과 돗자리 반입이 허용되며, 일반인 출입 구역에서는 어디든 피크닉이 가능하다. 단 취사나 음주, 텐트 설치는 불가하다. 원당목장 이용 시간은 수~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입장료는 없다. 조선 시대 세 능(희릉·효릉·예릉)인 서삼릉(사적)과 이웃해 함께 돌아보면 알차다.

초원의 유산양, 몽토랑산양목장

맑은 공기와 수려한 풍광을 갖춘 몽토랑산양목장.

2021년 문을 연 몽토랑산양목장은 동물과 교감할 수 있는 곳이다. 해발 800m에 자리해 맑은 공기와 수려한 풍광을 자랑하고, 초원에서 하얀 유산양이 노니는 목가적인 모습이 평온하다. 유산양은 온순하고 친화력이 좋아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금방 어울린다. 몽토랑산양목장은 먹이 주기 체험을 초원에서 한다.

남다른 사진을 남기고 싶다면 소품을 대여하는 피크닉세트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신선한 산양유 맛보기도 잊으면 안 된다. 산양유와 가공식품은 목장 입구 카페에서 판매하며, 카페는 목장 입장료를 내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 몽토랑산양목장 운영 시간은 오전 9시 30분~오후 6시(연중무휴), 입장료는 5000원이다(먹이 주기 체험 별도).

알파카가 노는 비밀의 숲, 애니포레

알파카 목장과 독일가문비 숲이 어우러진 애니포레.

애니포레는 발왕산 깊은 곳에 숨어 수십 년간 드러나지 않은 독일가문비 군락을 중심으로 꾸몄다. 독일가문비 군락과 그 주변 목장을 애니포레라고 부른다. 애니멀 포레스트(Animal Forest)를 합친 이름이다. 알파카, 양 등이 뛰노는 목장과 수령 50년이 넘는 독일가문비 군락을 함께 즐기는 곳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 아는 사람만 알던 비밀의 숲을 개방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 것이다.

알파카모노레일을 타고 올라 마주하는 애니포레에서는 가문비치유숲 사이로 난 길을 따라 걷고, 의자와 선베드 등에 앉거나 누워 피톤치드 삼림욕을 할 수 있다. 숲 가장 깊숙한 곳에서 만나는 목장을 찾아 알파카와 교감하는 것도 잊지 말자. 애니포레 매표 시간은 오전 9시~오후 5시, 운영 마감은 오후 6시다.

동물과 다정한 교감, 벨포레목장

넉넉한 초원에서 풀을 뜯는 유순한 동물과 다정한 교감이 가능한 충북 증평의 벨포레목장. 한국관광공사 제공

초여름의 싱그러움을 느끼고 싶다면 벨포레목장으로 향하자. 종합 레저 휴양 관광 단지 증평 벨포레리조트에서 가장 활기 넘치는 공간이다. 보어염소와 오리, 거위 등이 방문객을 반갑게 맞이하고, 너른 방목지엔 면양이 한가로이 풀을 뜯는다. 먹이 주기와 승마 체험도 흥미롭지만, 보더콜리의 양몰이 공연을 놓치지 말 것. 늑대로 변장한 사육사가 새끼 양을 훔치는 퍼포먼스와 영특하고 민첩한 보더콜리의 양몰이 기술이 볼거리다. 거위와 오리, 염소가 런웨이를 누비는 듯한 동물퍼레이드를 구경하고, 최근 개장한 네스트조류관과 야외가금류장에서 청금강앵무, 공작, 금계 등 조류와 교감한다. 벨포레리조트에는 익스트림루지와 요트, 제트보트 등 다양한 시설이 있으며, 올해는 미디어아트센터와 모토아레나도 열 예정이라 더 풍성한 여행이 가능하다.

어린 양과 눈 맞추는 무등산양떼목장

양 150여 마리가 방목되는 화순 무등산양떼목장.

무등산양떼목장은 안양산이 화순 땅을 향해 벌린 너른 품의 시작점에 자리한다. 호남을 듬직하게 보호하고 선 무등산이 남쪽으로 줄기를 뻗어 이룬 산이 안양산이다. 양 떼를 만나기 전, 초식동물 몇 종이 사는 울타리와 축사를 볼 수 있다. 미니당나귀와 무플론, 유산양, 돌산양, 토끼 등이다.

축사를 지나면 초원이 펼쳐진다. 언덕 저편으로 관리사가 보이는데, 이곳을 기점으로 길은 내리막으로 접어든다. 길 끝이 양 떼에게 먹이를 주는 체험장이다. 무등산양떼목장에는 현재 양 150여 마리를 방목한다. 그중 태어난 지 1년 남짓한 양들이 건초먹이주기 체험장에 있다. 울타리 바깥에서 먹이를 주거나,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도 된다. 어린아이도 먹이 주기 체험을 곧잘 한다. 자녀보다 신이 나서 먹이 주기에 빠진 부모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