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 상대 진짜 전쟁 벌어져”… 전승절에 ‘전쟁’ 규정

국민일보

푸틴 “러 상대 진짜 전쟁 벌어져”… 전승절에 ‘전쟁’ 규정

특별군사작전 대신 첫 ‘전쟁’ 언급
‘추가 동원령 위한 것’ 관측 제기
젤렌스키, EU 통합 문제 논의

입력 2023-05-10 04:09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전승절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별군사작전’으로 칭하던 푸틴 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이를 “전쟁”으로 규정했다.TASS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처음으로 우크라이나 침공을 ‘전쟁’으로 언급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특별 군사 작전’으로 이번 전쟁을 지칭했다.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2차 전승절 행사에서 한 연설에서 “서방의 길들여지지 않은 야망으로 러시아에 대한 ‘진짜 전쟁’이 발발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이 이번 전쟁에서 ‘전쟁’ 표현을 공식적으로 쓴 것은 처음이다. 푸틴 대통령의 ‘전쟁’ 언급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반격을 앞두고 추가 동원령을 내리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전쟁이 공식적으로 선포되면 계엄령을 통해 국가 전체를 동원체제에 편입할 수 있다. 실제로 러시아에 점령된 마리우폴의 우크라이나 측 망명 시의회가 “러시아가 마리우폴 주민들을 대상으로 징집 절차를 개시했다”고 주장했다고 CNN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연설에서 “서방 엘리트가 ‘러시아 혐오’와 공격적인 민족주의를 퍼뜨리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국민은 ‘국가 쿠데타’의 인질이 돼 서방의 야망에 휘둘리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서방이 1945년 독일 나치 정권에 대한 소련의 승리를 잊었다”며 “오늘날 세계는 다시 결정적인 전환점에 서 있으며, 러시아 국민은 국가의 미래를 위해 애국적인 투쟁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전승절은 1945년 5월 9일 옛 소련이 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 나치 정권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낸 날을 기념하는 날이다. 러시아는 해마다 이를 대대적으로 기념해왔지만 이날 행사는 우크라이나의 대반격에 대한 보안 우려 등으로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한편 우크라이나 총참모부와 공군은 지난 7~8일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 전역에 공습을 퍼부어 최소 3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2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또 러시아가 9일 수도 키이우에 발사한 순항 미사일 15발을 모두 격추했다고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 전승절인 9일을 ‘유럽의 날’로 명명했다. 이날 키이우를 방문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통합 문제를 논의하며 결속을 다졌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