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휴일] 나

국민일보

[시가 있는 휴일] 나

입력 2023-05-25 20:44

혼자 있고 싶을 때는
화장실에 갔다

혼자는
혼자라서 외로운 것이었다가
사람들 앞에서는
왠지 부끄러운 것이었다가

혼자여도 괜찮은 것이
마침내
혼자여서 편한 것이 되었다

화장실 거울은 잘 닦여 있었다
손때가 묻는 것도 아닌데
쳐다보기가 쉽지 않았다

거울을 보고 활짝 웃었다
아무도 보지 않는데도
입꼬리가 잘 올라가지 않았다

못 볼 것을 본 것처럼
볼꼴이 사나운 것처럼

웃음이 터져 나왔다
차마 웃지 못할 이야기처럼
웃다가 그만 우스꽝스러워지는 표정처럼
웃기는 세상의
제일가는 코미디언처럼

혼자인데
화장실인데

내 앞에서도
노력하지 않으면 웃을 수 없었다

-오은 시집 '없음의 대명사' 중

“혼자 있고 싶을 때는/화장실에 간다.” 화장실 거울을 보며 웃어보지만 “입꼬리가 잘 올라가지 않는다.” “혼자인데/화장실인데” “아무도 보지 않는데” 활짝 웃어지지 않는다. “내 앞에서도/노력하지 않으면 웃을 수 없었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