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태양 발전소 ‘대장정’ 시작

국민일보

인공태양 발전소 ‘대장정’ 시작

핵융합 전력생산 실현할 실증로
2026년까지 예비개념설계 추진

입력 2023-06-08 04:07
대전 핵융합에너지연구원에 있는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KSTAR) 모습. KSTAR에서는 핵융합 발전 실현을 위한 초고온 플라즈마를 만들고 유지하는 실험이 계속되고 있다. 핵융합에너지연구원 제공

태양 중심부에서 일어나는 핵융합을 모방하는 ‘인공태양’ 발전소 설계가 시작됐다. 정부는 2035년까지 상업용으로 활용 가능한 500㎿급 핵융합 실증로 설계를 완료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실증로 설계 준비팀(TF) 착수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핵융합 전력생산 실증로 설계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실증로는 핵융합으로 실제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 검증하는 핵융합로다. 정부는 실증로를 통해 차세대 전력원으로 핵융합을 활용한 전력 생산의 기술적 실현 가능성, 경제적 타당성, 사회적 유용성 등을 검증하게 된다.

실증로는 최대 전기출력 500㎿를 목표로 설계된다. 500㎿는 원자력발전소 1기 통상 출력의 절반 수준으로 상업 운전의 기준이 된다. 설계수명 40년 이상, 장치 가동률 60% 이상, 안전기준으로는 지진 규모 7.0 등으로 설정됐다.

설계 준비팀은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한다. 총괄위원회와 설계통합전담팀, 설계자문위원회를 비롯해 장치별 설계를 담당하는 12개 분야 워킹그룹으로 구성된다. 또한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KSTAR)와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에 참여한 산업체와 향후 실증단계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20여개 기업이 동참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6년까지 1단계 예비 개념설계를 완료하고 인허가 체계를 수립할 예정이다. 이어 2030년까지 2단계 개념 설계, 2035년까지 3단계 공학설계 완료와 인허가를 추진하는 일정을 제시했다. 정부는 이행점검단을 별도로 구성해 각 설계 단계별로 점검을 수행하고 다음 설계 단계 이행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세계적으로 핵융합 실증 시기를 앞당기려는 도전이 계속되는 등 핵융합 분야가 산업 측면에서도 시장 확대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실증단계에서도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민간과 공동으로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