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쌀수록 더 오르는 집값… 아파트 지니계수 8개월째 상승

국민일보

비쌀수록 더 오르는 집값… 아파트 지니계수 8개월째 상승

계층간 소득불균형 확산 분석

입력 2023-09-19 04:04

최근 집값이 고가 주택 위주로 반등하면서 아파트 간 가격차가 다시 벌어지고 있다. 비싼 집은 가파르게 오르는데 중저가 주택은 그만큼 오르지 않아 양측 간 자산 불균형이 재차 커지는 모습이다.

직방이 상대적 가격차를 보여주는 아파트 지니계수를 산출한 결과 이 수치가 지난해 12월 0.426포인트에서 지난달 0.441포인트까지 8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지니계수는 소득 분배 정도에 따른 빈부 격차를 보여주는 통계다. 0~1 사이에서 수치가 커질수록 계층 간 소득 불균형이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직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기반으로 지니계수를 아파트에 적용했다.


아파트 지니계수는 2020년 10월 0.462포인트를 찍은 뒤 지난해 말까지 꾸준히 하락했는데 올해 들어 집값 반등과 함께 다시 커지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26.1로 올해 1월 118.4 대비 6.5% 상승했다. 종전 최고점인 2021년 11월 147.9보다는 아직 14.7% 낮다.

집값이 오르는 상황에서 아파트 지니계수가 커진다는 건 비싼 집들이 빠른 반등으로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직방은 “수요가 수도권 등 주요 지역으로 몰리며 아파트 간 가격차가 매우 커진 상황”이라며 “가격 반등과 함께 수도권 고가 아파트를 주요 타깃으로 설정됐던 규제가 해제돼 격차가 더욱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10년 사이 아파트 지니계수가 가장 낮았던 시기는 2015년 5~10월이다. 6개월간 0.354포인트를 유지했다. 이어 이듬해 여름까지 완만하게 오르던 이 수치는 2016년 가을 전후로 점점 가팔라졌다. 2018년 2월 0.400포인트로 올라섰고 2020년 10월 고점을 찍을 때까지 한 차례도 내리지 않았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집값이 오르면서 격차도 커졌던 2020년 10월 이전은 수도권이나 지방 주요 광역시 고가 아파트 가격이 가파르게 오른 시기다. 2021년 11월까지는 이미 많이 오른 고가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에 수요가 몰리며 아파트 간 가격차를 메웠다. 그 후 지난해 12월까지는 집값이 전반적으로 내리면서 격차가 줄었다.

직방 관계자는 “2010년대 중반에 비하면 현재 아파트 간 상대적 가격차가 여전히 큰 편”이라며 “아파트 가격차가 확대될수록 자산 축적을 통한 주택 상향 이동 및 갈아타기가 더욱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