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신고 후 수화기만 ‘톡톡’… 세심한 판단으로 구조

국민일보

119신고 후 수화기만 ‘톡톡’… 세심한 판단으로 구조

경북소방상황실 최장헌 소방위

입력 2023-11-20 04:01
경북도소방본부 종합상황실 근무 모습.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말없이 수화기만 두드리는 119 신고자를 신속하게 구조한 소방관의 활동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4시50분쯤 119 종합상황실에 신고 전화가 걸려 왔다. 신고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고 수화기만 ‘톡톡톡톡톡’ 두드렸다.

근무 중이던 최장헌(45) 소방위는 “119상황실입니다. 119도움이 필요하십니까?”라고 신고자에게 물었으나 답변이 없었다. 그는 “말씀을 못 하는 상황입니까”라고 물었고 신고자는 말없이 ‘톡톡’ 수화기를 두드렸다.

최 소방위는 곧장 119위치정보시스템을 통해 신고자의 위치를 파악한 뒤 구급차를 보냈다. 또 신고자에게 정확한 주소를 문자로 보내달라고 안내한 뒤 전달 받은 주소를 출동한 구급 대원에게 건넸다. 119 신고는 문자, 영상통화, 앱 등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신고 10여분 만에 도착한 포항남부소방서 구급 대원은 신고자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했다. 신고자였던 60대 A씨는 후두암 수술을 받은 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치민 경북도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장은 19일 “상황실 직원의 침착한 대응과 발 빠른 대처로 어려움에 처해 있던 도민을 구해냈다”고 밝혔다. 최 소방위는 “앞으로도 작은 신호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더욱 세심하게 119신고를 접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