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英과 포괄적 합의… 프랑스선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국민일보

윤 대통령, 英과 포괄적 합의… 프랑스선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5박7일간 방문 일정 출국

英 찰스 3세 첫 국빈… 의회 영어 연설
파리서 BIE 대표들 만나 부산 홍보

입력 2023-11-21 04:04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버킹엄궁 앞 더몰 대로 양옆으로 태극기와 유니언잭(영국 국기)이 게양돼있다. 20일 출국한 윤 대통령은 23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의회 연설, 한·영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영국 국빈방문과 프랑스 방문을 위해 20일 출국했다.

윤 대통령은 영국 찰스 3세 국왕의 초청에 따라 20~23일 런던을 국빈방문해 의회 연설과 한·영 정상회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23일 프랑스로 이동해 25일까지 머무르며 2030 부산엑스포 개최를 위한 막바지 유치전에 직접 나설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5박7일간의 영국·프랑스 순방을 마친 뒤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순방길에 올랐다. 국민의힘에서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정부에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용산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공항에 나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송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0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영국을 국빈방문한다. 윤 대통령은 찰스 국왕이 지난 5월 대관식을 치른 뒤 초청한 첫 국빈이 됐다.

윤 대통령은 런던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동포간담회에 참석한다. 21일엔 영국 왕실의 공식 환영식과 국왕 주최 버킹엄궁 환영 오찬 등으로 국빈 일정을 소화한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의회에서 영어로 연설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이 외국 의회에서 외국어로 연설하는 것은 지난 4월 미국 국빈방문 당시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영어로 연설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윤 대통령은 22일에는 리시 수낵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영 정상회담에서는 한 영 양국의 미래 협력 방안을 포괄적으로 담은 문건인 ‘한 영 어코드(합의)’가 채택될 예정이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우리나라가 미국을 제외하고 이런 ‘어코드’ 형식의 포괄적 관계 규정 문서를 발표하는 것은 전례가 드물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로 이동해 2박3일간 부산엑스포 유치에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BIE 대표들과 오찬과 만찬을 함께하며 부산의 강한 엑스포 유치 의지와 완벽한 준비 상황을 강조할 예정이다. 2030 엑스포 개최지 투표는 오는 28일 실시될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우리나라에서는 국제사회에 영향력 있는 인물이 표결을 앞두고 진행되는 최종 프레젠테이션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치열한 유치 경쟁 때문에 이 인물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보도된 영국 텔레그래프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중국·러시아·북한은 각자가 처한 상황과 대외여건이 다르며, 이에 대한 이해관계도 다르다”며 “중국이 러시아·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발언은 중국을 북·러와 떼어놓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국빈방문에서 양국은 정치·경제·첨단과학기술·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디지털과 인공지능(AI)·사이버안보·원전·방산·바이오헬스·우주·반도체·해상풍력·청정에너지·해사 등 각종 분야에서 협력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와 기업들은 영국과의 협력을 더욱 심화·발전시키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저와 동행하는 70여명의 경제사절단은 국빈방문 기간 동안 영국 기업들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해 활발히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원 정현수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