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AI 떠난 ‘챗GPT 아버지’ 올트먼, MS 行

국민일보

오픈 AI 떠난 ‘챗GPT 아버지’ 올트먼, MS 行

브루그먼과 새 첨단 AI 연구팀 맡아

입력 2023-11-21 04:02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된 샘 올트먼이 19일(현지시간) 엑스에 올린 글과 사진. 오픈AI 방문객용 출입증을 목에 걸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이걸 착용했다”고 썼다. 엑스 캡처

인공지능(AI) 챗봇 ‘챗GPT’ 개발사 오픈AI에서 축출된 샘 올트먼이 오픈AI의 최대 투자자 마이크로소프트(MS)에 합류한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20일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샘 올트먼, 그레그 브루그먼이 새로운 첨단 AI 연구팀을 이끌기 위해 MS에 합류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들의 성공에 필요한 자원을 제공하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이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S는 2019년부터 오픈AI에 130억 달러(17조원)를 투자해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앞서 오픈AI 이사회는 지난 17일 성명을 통해 ‘챗GPT의 아버지’로 불린 올트먼을 전격 해임했다. 이들 두고 AI의 위험성을 둘러싼 견해차가 해임의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후 올트먼이 오픈AI 본사에서 회사 경영진과 만난 것으로 전해지면서 복귀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불발됐다. 블룸버그·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올트먼은 오픈AI에 복귀할 의향이 있었지만 기존 이사진의 해임을 포함해 지배구조의 변화를 요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MS·스라이브캐피털 등 오픈AI의 주요 투자자들도 기존 이사진 해임과 올트먼의 복귀를 요구했다. 그러나 오픈AI 이사회는 19일(현지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 공동창업자인 에멧 시어가 임시 CEO를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어는 올해 초 트위치 CEO 자리에서 물러난 상태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