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복귀한 타이거 우즈… 새 스폰서는 테일러메이드

PGA 복귀한 타이거 우즈… 새 스폰서는 테일러메이드

열달 만에 출전… 새 캐디 베넷 고용

입력 2024-02-14 04:06
타이거 우즈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에서 테일러메이드의 새 브랜드 ‘선 데이 레드’를 소개하고 있다. 로고는 우즈의 이름 타이거를 연상시키는 호랑이 형상이다. AF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0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출전한다.

우즈의 복귀전은 15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CC(파71·7322야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다. 총상금 2000만 달러가 걸린 이 대회는 개막전인 더 센트리, AT&T페블비치 프로암에 이어 올 시즌 치러진 세 번째 시그니처 대회다.

우즈는 지난해 4월에 열린 마스터스 토너먼트 3라운드 도중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한 뒤 수술을 받고 시즌을 마감했다. 우즈가 공식 대회 복귀전으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택한 것은 이 대회가 타이거 우즈 재단이 여는 대회이기 때문이다. 이 대회는 아널드파머 인비테이셔널,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함께 PGA투어 중 초청 형식으로 치러지는 3개 대회 중 하나다.

우즈는 이번 대회에 지난해에 임성재(25·CJ)의 백을 맸던 랜스 베넷을 새 캐디로 고용해 출전한다. 그의 전담 캐디였던 조 라카바는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의 캐디로 전직했다. 골프전문매체 골프위크는 “우즈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스까지는 베넷과 호흡을 맞출 것”이라고 전했다.

우즈는 1992년 아마추어 시절을 포함해 리비에라CC에서 열린 대회에 14차례 출전했으나 준우승 1차례를 포함해 ‘톱10’ 입상이 4차례 밖에 되지 않는다. 그만큼 리비에라CC에서 고전했다. 작년 대회에서도 공동 45위(최종합계 1언더파 283타)에 그쳤다. 2021년에는 대회를 마친 뒤 대회장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은 악연도 있다. 올해도 우즈의 우승 가능성은 크지 않다. 세계랭킹 ‘톱10’ 중 LIV골프로 이적한 욘 람(스페인)을 제외하고 총출동한다.

나이키와 결별한 우즈는 이날 테일러메이드의 ‘선 데이 레드(SDR)’를 이 대회부터 입고 경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선 데이 레드’는 우즈가 대회 최종 라운드가 열리는 일요일이면 언제나 붉은 셔츠를 입었던 것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브랜드로 알려졌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