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여성감기 ‘세균성 질염’을 조심하세요!

국민일보

봄철, 여성감기 ‘세균성 질염’을 조심하세요!

입력 2010-03-02 13:49
[쿠키 건강] 우수가 지나자마자 아침 기온이 영상 10도를 넘어서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불과 일주일 전만해도 겨울코트를 벗기 두려울 정도로 추운 날씨였으나 급격히 풀린 날씨에 몸이 적응하기 어려운 듯 하다.

이렇듯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해 최근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감기나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여성들의 경우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질염’ 증상이 심해져 말 못할 고민에 빠진 이들도 많다.

◇세균성 질염, 여성에게는 감기만큼 흔히 나타나

질염은 10세이후 50대까지 여성의 76%가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병이다. 질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그중에서도 질 내부를 산성으로 유지시켜 주는 ‘락토바실리(lactobacilli)’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대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하는 ‘세균성 질염’이 가장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에 걸리게 되면 질 분비물의 양이 늘어나서 생선 냄새 같은 불쾌한 냄새가 심해지고, 심한 경우 가려움증뿐 아니라 화끈거리는 증상까지도 보일 수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증상이 심해져

세균성 질염은 감기와 마찬가지로 몸의 건강 상태가 나빠지면 더욱 쉽게 발병하기 때문에 평상시 건강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최근처럼 급격한 기온 변화에 몸이 적응하지 못하고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때일수록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세균성 질염이 자주 재발하는 여성의 경우,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거나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피로가 쌓이게 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건강 상태뿐 아니라 평소 착용하는 복장이나 생활 습관도 주의해야 한다. 최근 유행하는 스키니진처럼 꽉 조이는 하의나 노출이 심한 옷, 합성 섬유로 된 속옷 착용뿐 아니라 수영장이나 찜질방 등 대중 목욕 시설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지나친 여성 청결제 사용도 주의

건강한 여성의 질은 ph 4.5~5.5 정도의 약산성을 유지하도록 분비액을 배출하는데, 이 분비액에는 살균 작용을 하는 ‘락토바실리(lactobacilli)’라는 균이 있어 자체적으로 질 내부의 유해 세균 감염을 막아주고 있다. 하지만 여성 청결제를 지나치게 사용하게 되면 질 분비액 속의 세균 퇴치용 균인 ‘락토바실리(lactobacilli)’까지 함께 없애 세균 감염의 위험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그러므로 샤워시 평소 건강한 여성이라면 여성 청결제 사용 없이 그냥 물로만 가볍게 씻도록 하고, 질 분비물 양이 많아지거나 냄새가 난다면 식초를 한두방울 떨어뜨린 물로 외음부를 살짝 씻는 것도 도움이 된다.

수원 강남여성병원 산부인과 성영모 원장은 “세균성 질염은 초기인 경우 병원 진료와 약물 복용을 통해 쉽게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그냥 방치할 경우 만성화 되거나 내부 생식기인 자궁이나 나팔관에까지 염증을 불러올 수 있으며, 이는 다른 나쁜 균들을 유도해 방광염, 골반염, 불임 등의 심각한 후유증을 갖고 올 수 있다. 그러므로 질염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산부인과 검사를 통해 원인 균을 정확히 찾아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