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상반기 기준금리 인하 어렵다”

한은 “상반기 기준금리 인하 어렵다”

가계부채 부담 등에 3.5% 동결
PF 4월 위기설 “근거 없다” 일축
올해 성장률 전망치 2.1% 유지

입력 2024-02-23 04:04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통화정책방향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전원 일치 의견으로 기준금리를 연 3.50%에서 동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상반기 중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는 쉽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여전히 목표치(2%)보다 높고 (금리 인하가) 부동산 시장을 자극해 가계부채 부담을 키울 수 있다”며 기준금리(3.5%)를 또 한 번 동결했다.

이 총재는 이날 통화정책방향결정회의(통방)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저를 제외한 금융통화위원 6명 중 5명은 ‘기준금리를 3개월 내 3.5%로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물가는 울퉁불퉁한 길을 내려오는 상황”이라면서 “금통위원 대부분은 기준금리 인하 논의를 시기상조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금통위원 1명이 ‘3개월 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총재는 “민간 소비가 전망보다 부진해 물가 압력이 약화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수 부진에도 사전적으로 대비하는 차원에서 조기 금리 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지난달 11일 통방 이후에도 “올해 내수가 감소하고 수출이 증가하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짚은 바 있다. 이 총재는 다만 사견을 전제로 상반기 내 기준금리 인하는 어렵다는 기존 견해를 유지했다.

금통위는 이날 전원 일치 의견으로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묶기로 했다. 지난해 2·4·5·7·8·10·11월과 지난달에 이어 9차례 연속 동결이다. 금통위는 회의 의결문을 통해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안정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밝혔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 연속 3%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2.8%) 반년 만에 2%대로 하락했지만 국제 유가 불안정 등으로 언제든 다시 상승할 수 있다. 외식과 식료품, 농수산물 등 체감 물가는 여전히 높아 생활 물가 상승률은 지난달에도 3.4%를 기록했다. 가계부채 부담도 크다. 이미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웃도는 가계부채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 총재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4월 위기설’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PF는) 현재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상당수가 이미 정리되는 중이라 총선 전후로 (건설사 줄도산 사태가 벌어지는 등 PF 상황이) 크게 바뀐다는 근거가 무엇인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함께 내놓은 수정 경제 전망에서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유지했다. “한국 경제가 올해는 잠재 성장률(2%)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던 지난해 11월 전망과 수치는 같지만 세부 내용이 조금 달라졌다. 양호한 수출이 전체 성장률을 0.1% 포인트 높이고 부진한 내수가 0.1% 포인트 낮추면서 서로 상쇄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지난해 11월과 같은 2.6%로 제시됐다. 내년 GDP 성장률은 2.3%, 물가 상승률은 2.1%일 것으로 전망됐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