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웠습니다!… 나훈아, 58년 만에 마이크 놓는다

고마웠습니다!… 나훈아, 58년 만에 마이크 놓는다

“박수칠 때 떠나겠다” 편지 공개
4∼7월 상반기 공연계획 밝히며
‘라스트 콘서트’ 예고 은퇴 시사

입력 2024-02-28 04:02
가수 나훈아가 27일 마지막 콘서트 개최 소식을 알리며 가요계 은퇴를 시사했다. 그는 편지에서 “‘박수칠 때 떠나라’는 깊은 진리의 뜻을 따르고자 한다”는 이유를 밝혔다. 사진은 콘서트를 진행 중인 나훈아의 모습. 예아라·예소리 제공

‘가황’ 나훈아가 “‘박수칠 때 떠나라’는 쉽고 간단한 말의 깊은 진리의 뜻을 따르고자 한다”며 가요계 은퇴를 시사했다. 데뷔 58년 만이다.

나훈아(77)는 27일 소속사를 통해 ‘고마웠습니다!’란 제목의 편지와 함께 ‘2024 고마웠습니다-라스트 콘서트’의 개최 소식을 알렸다. 그는 오는 4월 27일 인천에서 콘서트를 시작한다는 상반기 공연 계획을 밝히며 가요계 은퇴를 함께 암시했다. 콘서트는 오는 4~7월 인천, 청주, 울산, 창원 등에서 진행된다. 하반기 공연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나훈아는 “한발 또 한발 걸어온 길이 반백 년을 훌쩍 넘어 오늘까지 왔다”며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것이 이렇게 용기가 필요할 줄은 미처 생각지 못했다”고 적었다. 콘서트 제목이 ‘라스트 콘서트’라는 점과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이번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가요계를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긴 세월 저를 아끼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의 박수와 갈채는 제게 자신감을 더하게 해주셨고, 저를 미워하고 나무라고 꾸짖어 주셨던 분들은 오만과 자만에 빠질뻔한 저에게 회초리가 되어 다시금 겸손과 분발을 일깨워주셨다”며 “다시 한번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크고 높은 소리로 외치고 싶다. 여러분 고마웠습니다!”라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1966년 ‘천리길’로 데뷔한 나훈아는 ‘무시로’ ‘갈무리’ ‘잡초’ ‘고향역’ ‘임 그리워’ 등 많은 히트곡을 내며 대중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부산 출신인 그는 목포 출신 남진과 1970년대 강력한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친근하고 푸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다가섰던 남진과 달리 나훈아는 신비주의를 고수해 왔다.

나훈아는 2006년 데뷔 40주년 공연을 끝으로 2007년 3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공연을 취소하면서 두문불출했다. 이 때문에 건강 이상설 등 각종 소문에 시달렸고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그러다 2017년 11년 만의 컴백을 알리고 새 앨범 ‘드림 어게인’을 발표했다. 뒤이어 진행한 전국투어 콘서트는 매진행렬을 이어갔다. 그는 2020년 추석 연휴 기간 KBS 2TV에서 방영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공연에서 ‘테스형!’을 불러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매년 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나온 그는 지난해 연말엔 ‘나훈아 연말 콘서트-12월에’를 개최했다.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신보 ‘일곱 빛 향기’와 ‘새벽’을 발매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