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자진 사퇴로 與 출구전략 찾는다

이종섭 자진 사퇴로 與 출구전략 찾는다

한동훈 “李대사 즉각 귀국해야”
‘회칼’ 발언 황상무 사퇴도 촉구
與, 수도권 민심 이반 우려 확산

입력 2024-03-18 04:09
사진=이한형 기자

여권이 오는 4월 10일 총선의 최대 쟁점으로 부상한 이종섭(사진) 전 국방부 장관의 주호주 대사 임명과 관련해 이 대사가 ‘자진 사퇴’를 결정하는 형식의 출구전략을 모색하는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여권의 이 같은 방침은 이 대사 문제를 방치할 경우 수도권과 중도층 민심이 돌아설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권은 국민의힘 수도권 출마 후보자들이 ‘이 대사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집단행동에 나설 경우 국민의힘 후보들과 대통령실이 갈등하는 양상이 표출되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이종섭 특검법’을 당론으로 채택하면서 이 대사 논란을 총선 최대 쟁점으로 키우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것도 변수로 부상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사 문제와 관련해 “공수처가 즉각 소환하고, 이 대사는 즉각 귀국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또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을 향해서도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이고,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셔야 한다”고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여권 인사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대사 ‘임명 철회’나 자진 사퇴 필요성을 건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윤 대통령이 이 같은 내용을 보고 받고 이 대사 문제에 대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경기 성남분당을에 출마하는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도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종섭 호주대사는 즉시 귀국해 공수처 조사에 임하시기를 바란다”면서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은 자진 사퇴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인사도 이 대사와 황 수석에 대한 거취 압박에 동조한 것이다.

함운경 서울 마포을 후보를 포함해 국민의힘 후보들의 집단행동 조짐도 가시화되고 있다. 국민의힘 수도권 의원은 “대통령실이 이 대사 논란을 뭉개고 갈 경우 자칫하면 ‘여당 후보 대(對) 대통령실’ 간 초유의 갈등 국면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에 출마하는 국민의힘 후보는 “이 대사 문제가 빨리 정리되지 않을 경우 1~2% 포인트 차로 당락이 결정되는 수도권은 사실상 전멸할 위기”라고 말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 대사 논란 등을 계기로 정권심판 프레임이 더 탄력을 받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전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장 비공개 회의에서도 이 대사 문제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큰 만큼 여당 차원에서 정부에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한다.

다만 여권 일각에서는 이 대사 문제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공수처의 공세에 밀리면 안 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대통령실은 그동안 “이 대사 임명 철회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 대사는 이날 KBS 인터뷰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 “공수처가 조사하겠다면 내일이라도 귀국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선 이경원 기자 rememb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