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들어갈 것”

尹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들어갈 것”

명성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참석
“내부선 갈등… 외부선 북한 위협”

입력 2024-04-01 04:08
윤석열 대통령이 부활절인 31일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2024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축하 인사에서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북녘까지 자유를 확장해서 예수님의 말씀을 이 땅에 온전히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같은 좌석 줄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기도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부활절을 맞아 “저와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서 국민의 아주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에서 열린 ‘2024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축하 인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사회 내부의 갈등이 점차 극단으로 치닫고 있고, 북한의 위협과 국제정세의 불안으로 나라 밖 사정도 밝지 않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부활의 참뜻을 되새겨 우리 모두가 함께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와 부활을 통해 인류를 죄에서 해방시키는 무한한 사랑을 보여주셨다”며 “모두가 진정한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사랑과 연대의 정신을 실천하는 것이 부활의 참뜻을 이뤄 가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북녘까지 자유를 확장해서 예수님의 말씀을 이 땅에 온전히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0년 동안 한국교회는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눈물의 기도와 아낌없는 헌신으로 새롭게 일어설 용기를 줬다”면서 “저와 정부는 어렵고 힘든 분들이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하게 보살피고 힘을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승만 대통령이 유언으로 남긴 ‘갈라디아서 5장 1절’로 오늘의 말씀을 마치겠다”며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우리에게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는 성경 구절을 소개했다.

설교자로 나선 이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은 “부활과 영생은 둘이 아니고 하나”라며 “부활의 참증인으로 사는 삶 속에 영원한 희망이 있다는 부활 신앙을 믿고 참된 신앙인의 길을 걷자”고 강조했다. 이번 2024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기독교 주요 교단 지도자들과 성도, 정관계 인사 등 7200여명이 참석했다.

이경원 장창일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