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판 뛰어든 文 “눈 떠보니 후진국”

총선판 뛰어든 文 “눈 떠보니 후진국”

이번엔 울산 찾아 민주 후보 격려
韓 “文 정부 때 나라 망해 가” 역공

입력 2024-04-03 00:03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 동구 보성학교 전시관에서 이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태선 후보와 함께 시민들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4·10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원에 나선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칠십 평생 살며 여러 정부를 경험해봤지만 지금처럼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우리가 경험한 최악의 정부는 바로 문재인정부”라고 맞받는 등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울산 중구 태화당 국가정원에서 시민들과 만나 “‘눈 떠보니 후진국’이라는 소리가 들린다. 막말과 독한 말이 난무하는 저질의 정치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울산 일대를 돌며 이 지역에 출마한 김태선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문 전 대통령은 오후엔 남구 삼호동으로 이동해 전은수 후보와 궁거랑길을 산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에도 경남 양산갑의 이재영 후보와 함께 물금읍 벚꽃길을 찾아 “지금 정부가 너무 못한다. 정말 무지하고 무능하고 무도하다”고 했었다. 전직 대통령이 선거전에 직접 뛰어들어 현 정부 심판론에 가세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충남 천안 지원 유세에서 “문재인정부 당시 나라가 망해가던 것 기억 안 나느냐”며 “우리의 기억력을 우습게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값이 폭등하고 정말 살기 힘들었던 것 기억하지 않느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그분이 나라를 이끌었던 시기의 어려움과 문제점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또 한·미·일 공조 복원, 원전 생태계 복원 등 윤석열정부의 성과를 언급하며 “정부·여당이 부족한 점이 많이 있을 거다. 그렇지만 우리 정부가 그동안 해온 일을 생각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치권에선 전직 대통령 신분으로 총선 후보자 지원에 적극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일각에선 문 전 대통령이 총선 이후 친문(친문재인)계 세력을 지키기 위한 사전 포석 아니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특임교수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총선 후를 생각해 본인과 친문계의 안위를 챙기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총선 이후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당이 재편될 것에 대비한 행보라는 해석이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도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면서 총선 이후에 친문계와 비주류의 구심점이 되겠다는 정치적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