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심박수 재보세요… ‘안정 시 심박수’ 높으면 당뇨 조심

스마트폰으로 심박수 재보세요… ‘안정 시 심박수’ 높으면 당뇨 조심

입력 2024-04-16 04:06

당뇨병의 위험을 예측하고 조기 발견하는 데 ‘안정 시 심박수’를 활용하는 방안이 국가 연구기관에 의해 제시됐다. 남녀 모두 안정 시 심박수가 80bpm 이상인 경우, 또 여성 중 2년 새 5bpm 넘게 증가한 경우 당뇨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즘은 병원 방문 없이 일상에서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 등을 통해 심박수의 자가 측정이 가능하다. 안정 시 심박수는 충분한 휴식을 취한 상태에서 1분간 뛰는 심장 박동수를 말한다. 성인의 정상 심박수는 약 60~100bpm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대한당뇨병학회 국제 학술지(Diabetes&Metabolism Journal) 최신호에 발표했다. 보건연구원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 지역 사회 코호트(동일 집단) 2001~20018년 자료를 활용해 40세 이상 남녀 8313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선행 연구와 달리 18년간 2년마다 반복 측정이 이뤄진 자료를 활용했으며 남녀 간 서로 다른 양상을 최초로 확인했다. 안정 시 심박수는 생활 습관, 건강 상태, 약물 사용 등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하기 때문에 반복 측정 자료를 통해 더욱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다.

분석 결과, 남녀 모두 안정 시 심박수가 80bpm 이상일 경우 60~69bpm일 때보다 당뇨 위험이 약 2.2배 증가했다. 또 2년간 심박수 변화량이 안정된 그룹(5bpm 미만 변화)에 비해 5bpm 이상 감소할 경우 남자는 39.8%, 여자는 19.4% 당뇨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여자에서 심박수가 2년간 5bpm 이상 증가한 경우 당뇨 위험이 약 1.2배 높아졌다. 남자는 유의한 변화가 없어 남녀 간 차이를 보였다.

연구진은 15일 “당뇨병 고위험군의 조기 발견을 위해 개인 스마트 기기 등을 활용해 주기적으로 심박수를 모니터링하고 시간에 따른 심박수 변화량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안정 시 심박수가 높거나, 심박수가 많이 증가한 여성의 경우 당뇨 위험 신호일 수 있으니, 건강 검진 등을 통해 미리 건강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