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목소리와 열기로 찬 공연장… 데이식스 “다 행복해질거야”

팬 목소리와 열기로 찬 공연장… 데이식스 “다 행복해질거야”

12~14일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

입력 2024-04-16 04:02

밴드 데이식스(사진) 멤버들이 연주하는 반주 위에 팬들의 목소리가 얹어졌다. 멤버들은 악기를 연주하며 공연장을 빈틈없이 채운 팬들을 바라보고, 팬들은 이들의 애정 어린 눈빛에 보답하듯 큰 목소리로 데이식스의 대표곡 6곡을 연이어 불렀다. 지난 14일 열린 데이식스 단독 콘서트의 마지막 날 공연은 이렇게 3시간가량을 멤버들과 팬들이 함께 뛰고 노래하며 채워나갔다.

음악 여정의 2막을 연 데이식스가 지난 12~14일 사흘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웰컴 투 더 쇼’를 진행했다. 데뷔 첫해였던 2015년 약 1000석 규모의 공연장에서 첫 콘서트를 열었던 데이식스는 데뷔 9년 차가 된 올해, 사흘간 3만4000여명의 관중을 모으며 그룹의 성장을 증명했다. 공연장을 360도로 구성한 데이식스는 가운데 설치된 원형의 무대가 천천히 돌아가며 어느 면에서도 팬들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멤버 전원이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달 완전체로 컴백한 데이식스는 새 앨범 ‘포에버’를 들고나왔다. 이번 공연은 ‘포에버’ 앨범 활동의 마지막이었다. 데이식스는 ‘포에버’의 타이틀곡인 ‘웰컴 투 더 쇼’로 공연의 막을 열었다. 이어 ‘배터 배터’ ‘행복했던 날들이었다’ ‘더 파워 오브 러브’ ‘딥 인 러브’ 등 신나는 멜로디와 가사로 팬들을 들썩이게 할 곡들을 쉬지 않고 불렀다.

마지막 세션에선 데이식스 멤버들이 객석 곳곳을 누비며 팬들과 함께 호흡하며 즐겼다. 성진은 “360도 공연을 준비하면서 기대도 많았지만 쉽지도 않았다. 그 힘듦을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여러분과 함께 하는 이 시간 동안 그걸 뛰어넘는 에너지를 받기 때문”이라며 “오늘의 이 기억으로 앞으로도 행복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