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선서 기다린 아프리카 선수들… 中 마라톤대회 발칵

결승선서 기다린 아프리카 선수들… 中 마라톤대회 발칵

외국선수들, 허제에게 우승 양보

입력 2024-04-17 00:01 수정 2024-04-17 00:01

중국 마라톤대회에서 외국 선수들이 중국 선수에게 우승을 양보하는 모습(사진)이 포착돼 승부 조작 파문이 일고 있다.

16일 펑파이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열린 베이징 하프 마라톤대회에서 허제가 1시간3분44초 기록으로 우승했다. 허제는 지난달 우시에서 열린 풀코스 마라톤대회에서 2시간6분57초로 중국 신기록을 세운 선수다.

중계 영상에선 케냐 선수 로버트 키터와 윌리 응낭가트, 에티오피아의 데제네 비킬라가 결승선을 앞두고 허제를 돌아보며 속도를 늦추고 먼저 가라고 손짓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들은 허제보다 1초 늦게 통과해 공동 2위가 됐다.

승부 조작 의혹이 커지자 대회를 주최한 베이징시 체육국은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포털에선 대회 후원사이자 허제 소속사인 스포츠용품 회사 터부(特步)의 개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아프리카 선수 3명도 터부의 마라톤화를 신고 달렸다.

응낭가트 선수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친구라서 허제가 우승하게 했다”면서도 “그런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고 금전적 보상도 없었다”고 말했다. 허제는 소셜미디어에서 “나도 피해자”라며 “나는 이번 대회 금메달로 (실력을) 증명할 필요가 없다”고 해명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