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李 회담 “열려 있다”… 국정기조 변화·협치 신호탄

尹·李 회담 “열려 있다”… 국정기조 변화·협치 신호탄

회동 가능성 묻자 “국민 위해 뭐든지”
대통령실 “최소한 물리적 시간 필요”
국회 원 구성 마무리 뒤에 성사 전망

입력 2024-04-17 00:04

윤석열 대통령은 4·10 총선 결과에 대해 사과하면서 국정기조 변화를 시사했다. 가장 상징적인 조치는 윤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동 성사 여부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다”고 16일 밝혔다. 대통령실은 여야 당대표 회동이 우선이라는 입장에서 벗어나 이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처음으로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대통령비서실장 인선 등을 포함해 여권 내부가 정비되고 22대 국회 원 구성이 마무리되는 대로 두 사람의 단독 회담이 성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여당 대표와 다른 야당 대표들까지 포함하는 회동을 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동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국민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 ‘못할 게 뭐가 있느냐’고 말했는데, 그 안에 답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누구를 만나느냐 하는 부분은 모두가 열려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국회는 5월 말 새롭게 열리고, 이후 원 구성이 된다”면서 “그러면 어떤 시점이 국회와 소통하기 적절한지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야당과 소통할 때도 늘 여당이 함께해야 하는 측면도 있다”면서 “아직 여당의 지도체제가 완전히 갖춰진 건 아닌 것 같아 여당을 위해서도, 야당을 위해서도 최소한의 물리적인 시간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윤 대통령은 이 대표와의 단독 회동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러나 4·10 총선 결과가 모든 것을 뒤바꿔놓았다. 22대 국회의 범야권 의석수는 21대 국회보다 늘었고, 또다시 여소야대 국회를 맞은 윤 대통령은 야당과의 대화 복원이 불가피해졌다. 노동·교육·연금개혁 등 윤석열정부의 국정과제 상당수는 거대 야권의 입법 협조가 필수적이다. 여권 내에서도 “이제는 이 대표를 만날 때”라는 여론이 확산했다. 이 대표 입장에서도 윤 대통령과 만날 경우 다양한 ‘정치적 협상’이 가능하다는 말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야당 대표들과 아직 정식 회담을 한 적이 없다. 3·1절 기념식 등 공식 행사에서 인사를 나눈 게 전부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유일하게 지난해 10월 31일 예산안 시정연설 사전 환담에서 비공개로 대화한 적이 있다. 이 자리에는 김기현 당시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상 대법원장 권한대행,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최재해 감사원장, 김대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등도 함께했다.

역대 정부에서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 간 단독 회담은 여러 차례 성사됐다. 가장 최근에는 2018년 4월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간 비공개 단독 회담이 열렸다.

이 대표는 지난 12일 “정치의 근본은 대화와 타협”이라며 윤 대통령과의 회동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은 대통령실의 대답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대표가 요구한 건 국정을 논의하자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야당과 국정을 협의하고 도움 받을 일이 있으면 받고, 협조할 일이 있으면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경원 이동환 기자 neosar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