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플러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나를 이 자리로 부르셨다고 믿는다”

셰플러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나를 이 자리로 부르셨다고 믿는다”

마스터스골프 우승 시상식서 당당히 신앙고백

입력 2024-04-18 03: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스코티 셰플러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88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AP뉴시스

“저는 하나님께 골프라는 달란트를 선물로 받았고 이 달란트를 오롯이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위해 사용하고 싶습니다. 단지 그뿐입니다.”

세계랭킹 1위 골프황제 자리에 등극한 미국 프로골퍼 스코티 셰플러(27)가 개인 통산 두 번째 마스터스 우승을 달성한 뒤 그의 입에서 나온 신앙고백이 화제다. 그는 성경공부 모임에서 만난 캐디 테디 스콧과 부둥켜 안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셰플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88회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 최종라운드에서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하며 2022년에 이어 두 번째 그린재킷을 입게 됐다. 상금은 360만 달러(49억8600만원)다.

셰플러가 성경공부 모임에서 만난 캐디인 테디 스콧과 어깨동무하며 승리를 만끽하는 모습. AP뉴시스

만삭의 아내를 두고 있는 셰플러는 대회 기간 내내 놀라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그는 “조산의 낌새는 보이지 않지만 출산이란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인 만큼 아내의 산통이 시작되면 승패와 상관없이 곧장 아내의 곁으로 달려가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강풍으로 타 선수들이 어려워한 1, 2라운드에서도 각각 6언더파, 이븐파를 기록하는 등 뛰어난 경기력과 집중력을 선보였다.

압권은 그의 우승 소감이었다. 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창조주 하나님과 그의 계획하심을 믿는다고 고백하면서 “나를 가장 잘 정의하는 것은 나의 믿음이다. 나는 하나님께서 내가 이번 대회를 통해 최선을 다해 경쟁하고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것을 원하셔서 나를 이 자리로 부르셨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누리는 기쁨과 평안도 언급했다. 셰플러는 “내가 하나님 안에서 영원히 안전하다는 것을 아는 것은 굉장히 특별한 기분”이라며 “경기를 이기든 지든 상관없다. 내 정체성은 하나님 안에서 영원히 안전하기 때문”이라고 간증했다.

앞서 셰플러는 2022년에도 비슷한 신앙고백으로 우승소감을 밝힌 적 있다. 그는 당시 우승 후 기자회견에서 “내가 골프를 치는 이유는 오로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위해서다. 나에게 있어 내 정체성은 골프 스코어가 아니다. 내가 이기든 지든 변함없이 나를 사랑하시는 예수님이 계시기에 내가 하는 모든 것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이다. 그것이 내가 여기 있는 이유이며 이 위치에 있는 이유”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셰플러의 신앙고백에 미 교계도 감동하는 분위기다.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셰플러의 우승 소감을 나누며 “셰플러처럼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며 신앙을 고백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이들이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승현 기자 chosh@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