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 쏟아낸 원로 “尹 불통·당 무능”… 與 초선 당선인도 “기업이면 벌써 TF”

쓴소리 쏟아낸 원로 “尹 불통·당 무능”… 與 초선 당선인도 “기업이면 벌써 TF”

윤재옥 “이르면 6월 말 전당대회”
새 비대위원장 22일 선임 관측도

입력 2024-04-18 04:08
윤재옥(왼쪽 첫 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초선 당선인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4·10 총선 패배에 따른 수습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의견 수렴을 하는 과정에서 질타가 쏟아졌다. 국민의힘 원로들 사이에서는 총선 참패 원인이 ‘대통령의 불통·당의 무능’에 있다는 작심 비판이 나왔다. 초선 당선인들은 “회사였다면 벌써 TF(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등 쓴소리를 내놓았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상임고문단 간담회를 열고 당 원로들의 조언을 구했다. 상임고문단 회장인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이번 참패의 원인은 대통령의 불통, 당의 무능에 대한 국민적 심판이라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전 의장은 이어 “한발 늦은 판단, 의·정 갈등에서 나타난 대통령의 독선적 모습이 막판 표심에 나쁜 영향을 준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대통령이 확실히 바뀌어야 하고, 당도 유능해져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실 스태프들이나 주변분들에게 언로를 열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자유토론식 이상으로 말할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해주고 국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많은 지혜를 가져 달라”고 조언했다.

윤 권한대행은 간담회를 마친 후 “총선 백서 등을 통해 종합적으로 원인 분석을 할 것”이라며 “여러 의견을 참고해 분석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6월 말 전당대회를 여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윤 권한대행은 상임고문 간담회에서 전당대회 개최 시점과 관련해 “6월 말에 할 예정”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열린 초선 당선인 오찬간담회에서도 당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성국 당선인(부산 부산진갑)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4050세대에 대해 국민의힘이 취약한 부분은 다 알지 않나”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 좀 더 세밀하게 대책을 세워야 하고, 마음을 얻기 위해 더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가 의미 있게 다가왔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사장 출신으로 총선을 앞두고 영입된 고동진 당선인(서울 강남병)은 “회사 체질이었으면 아마 오늘 같은 날 벌써 TF를 만들어 막 움직이고 있다”며 “여기(국회)는 사람들이 그런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지도부 공백 사태를 풀기 위해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실무형 비대위’를 꾸리기로 방향을 잡은 상황에서 오는 22일 열리는 당선인 총회에서 새 비대위원장이 선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에서는 윤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직을 맡아야 한다는 기류가 우세하다.

정우진 박성영 기자 uzi@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