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점 고신용자인데도… “죄송, 은행 대출 어렵습니다”

900점 고신용자인데도… “죄송, 은행 대출 어렵습니다”

신용점수 ‘뻥튀기’ 변별력 떨어져
자체 평가… 연체 늘자 문턱도 높여
고신용자들도 제2금융권 기웃

입력 2024-04-19 00:03
게티이미지뱅크

신용점수 900점(1000점 만점)이 넘는 고신용자도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더 어려워지고 있다. 전체적으로 신용점수가 높아진 ‘점수 인플레’에다 시중은행들이 건전성 관리를 위해 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3사(카카오·케이·토스뱅크)의 가계신용대출(신규취급액 기준) 평균 취급 신용점수는 919.5점이었다. 신용점수는 지난해 11월(896.8점)부터 꾸준한 오름세다.

신용등급은 신용평가사 KCB(코리아크레딧뷰로) 점수를 기준으로 1등급 942~1000점, 2등급 891~941점, 3등급 832~890점, 4등급 768~831점 등으로 구분된다. 통상 3등급까지 고신용자로 분류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3등급 차주에게 시중은행 대출은 그야말로 ‘언감생심’이다.

은행 대출 문턱이 높아진 것은 두 가지 요인으로 설명된다. 우선 신용점수 인플레이션 현상이다. KCB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신용점수 하위 50% 기준 점수는 879점 이하로, 1년 전보다 5점 상승했다. 신용점수 950점 이상 초고신용자는 지난해 말 1314만6532명으로 전년 대비 147만명 이상 늘었는데 그 비중이 전체의 4분의 1을 넘었다.

고신용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건 통신비·국민연금·보험료 등 납부 정보를 신용점수에 반영하기 시작하면서다. 퀴즈를 풀면 신용점수를 더 주는 등 신용점수를 올리는 다양한 방법도 생겨났다. 이에 따라 신용점수 변별력이 떨어지자 은행들은 내부 자체 신용평가 모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은행 관계자는 “대출 심사에 신용점수 활용 비중이 과거보다 줄었다”며 “은행 자체 데이터로 평가한 신용점수를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권이 건전성 관리를 위해 대출 문턱을 높인 이유도 있다. 은행 연체율은 2022년 6월 0.20%까지 내려간 뒤 계속 상승 추세다. 지난 1월 말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 말(0.38%)보다 0.07% 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기준금리 인하 시점 전망이 미뤄지는 등 고금리 장기화가 예상되자 은행들이 더욱 대출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렇다 보니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을 찾는 고신용자가 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자산 규모 상위 5대 저축은행의 신규 신용대출 중 800점대 이상 차주 비중이 전체의 20.9%에 달했다. 지난 1월 말 기준 신용점수 900점 초과 고신용자가 주요 캐피탈사에서 받은 평균 금리는 연 10.94%~17.79% 수준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풍선효과’에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 등 제도권 밖으로 밀려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고금리 장기화 상황에서 금융 취약계층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정책금융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