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성장통

[겨자씨] 성장통

입력 2024-04-27 03:0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나태주 시인 이야기입니다. 시인은 산책 중 벚나무 둥치에서 우연히 매미가 우화(羽化)하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우화란 번데기에서 날개 돋은 성충이 나오는 과정을 말합니다. 매우 더딘 동작으로 머리와 날개를 내밀고 있는 매미가 답답해 보이던 시인은 매미의 한쪽 날개를 자신의 손으로 꺼내줬습니다. 이후 그는 약수터를 돌아오는 길에 우화한 매미가 궁금해 다시 벚나무 둥치로 갔는데, 매미가 날지 못하고 땅바닥에서 푸덕거리고 있었습니다. 가만히 살펴보니 양쪽 날개 크기가 달랐습니다.

매미의 한쪽 날개를 일부러 꺼내준 게 화근이었습니다. 스스로 날개를 움직여 나오려는 과정, 그것은 성장통이었습니다. 내버려 둬야 했습니다. 시인은 자책했습니다. 의도치 않게 매미의 행복을 빼앗게 된 겁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내버려 두시는 것 같아 야속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성장을 위해 가슴 졸이며 기다리고 계십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길 원합니다.

박지웅 목사(내수동교회)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