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 털어 전장서 싸우는 우크라 고령자 부대

사비 털어 전장서 싸우는 우크라 고령자 부대

60세 이상 자원봉사자들로 구성

입력 2024-04-30 01:20
우크라이나 고령자 부대 ‘초원의 늑대들’ 대원들이 지난 26일(현지시간) 자포리자 지역에서 소형 다연장로켓(MLRS) 제작을 위해 BM-21 그래드 MLRS 포탄을 분해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전쟁 장기화로 병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서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60대 이상 고령자 부대가 활약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전선에서 활동 중인 기동포병대 ‘초원의 늑대들(Steppe Wolves)’은 전원이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민병대다. 징집 연령에 포함되지 않는 60세 이상의 남성 수십명과 복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소수의 젊은이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트럭에 로켓 발사기를 싣고 전선 뒤쪽에서 대기하다가 우크라이나군 현장 지휘관의 지시에 따라 다른 정규 부대와 협력해 공격에 나서고 있다.

공식적으로 군 소속은 아니기 때문에 정부로부터 지원은 받지 못한다. 사비를 들이고 기부금을 받아 부대를 운영하고 있다. ‘그랜드파(할아버지)’라는 호출명을 쓰는 부대장 올렉산드르 타란은 “우리는 연금기금 덕분에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최전방 정규 부대들은 노획한 러시아군 무기를 이들에게 넘겨준다. 고장 난 무기를 수리하는 것도 어르신 부대의 주요 임무다. 한 63세 대원은 “우리에게 목표물을 제공하는 지휘관들은 (결과에) 만족해 더 많은 목표물을 주고 가능한 한 탄약을 제공해주려고 한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병력 부족이 심각해 최근 병역법을 개정해 징집 대상 연령을 27세 이상에서 25세 이상으로 낮추고 병역 기피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했다. 또 해외에 거주하는 징병 연령대 남성에 대해선 자국 귀환을 제외한 영사 업무를 중단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많이 본 기사